“김진표, 타락한 성직자 반칙 보장해준 부패한 정치인”
“김진표, 타락한 성직자 반칙 보장해준 부패한 정치인”
  • 서현욱 기자
  • 승인 2019.12.02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불청 2일 성명, 김의원은 공정사회 건설에 도움 되지 않아“
이낙연 국무총리 후임으로 오르내리는 김진표 의원.
이낙연 국무총리 후임으로 오르내리는 김진표 의원.

이낙연 국무총리 후임으로 더불어민주당 4선 김진표(72·경기 수원무) 의원이 확정 단계라는 보도에 진보 진영에서는 적지 않은 반발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종교계의 반발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 27일 종교투명성센터가 종교인과세를 누더기로 만든 장본인인 김진표 의원은 총리 후보는커녕 총선에서 낙선 대상이어야 한다며 반대 입장을 냈다. 2일에는 대한불교청년회가 김진표 의원의 총리 지명을 반대하고 나섰다.

진보 진영과 종교계에서 김진표 의원의 국무총림 지명을 반대하는 이유는 몇 가지가 거론된다. 2003년 경제부총리(겸 재정경제부 장관) 취임 때 법인세 인하 방침을 밝혀 이정우 청와대 정책실장과 갈등을 겪었던 사례, 이 시기 미국계 사모펀드 론스타의 외환은행 인수가 이뤄졌다는 점, 부동산 개혁에 보수적이었던 태도, 기독교 편향 논란, 종교인과세에 기족교계 입장을 반영하려 하는 점 등이다.

대한불교청년회(중앙회장 하재길, 이하 대불청)은 2일 성명을 통해 “김진표 의원은 그가 가진 편향적인 종교의식과 ‘종교의 평화적 공존의 지형’에 균열을 일으킬 만한 소지가 다분하다.”면서 불교계의 총리 지명 반대 입장을 공론화했다.

대불청이 지적한 김진표 의원의 편향적 종교의식은 2009년 4월 민주당 당원 및 당우로 구성된 민주당기독신우회 조찬기도회에 참석하여 부활절 찬양예배자리에서 “신정정치를 통해서만이 국민의 신뢰를 다시 얻고, 야당으로서 견제와 균형의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민주당기독신우회도 하나님을 기쁘게 하는 정치, 국민을 편안하게 하는 정치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인사말이 대표적이다.

대불청은 “종교의 자유는 누구에게나 열려있지만 타종교에 대한 폄훼 행위, 종교 갈등을 부추기는 행위는 인권침해, 종교분쟁의 발단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유의해야만 한다.”며 “국민의 의사를 반영하고 대변하는 국회의원이라면 더욱 조심해야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하나의 반대이유는 종교인 과세와 관련된 것이다.

대불청은 “김진표 의원은 ‘종교인과세 유예’를 통해 다수의 국민들이 요구하는 상식적인 조세 정책을 누더기로 만들어버린 인물”이라며 “그는 보수 개신교계의 종교인과세 반대 입장을 현 정부 정책에 반영, 유예시킴으로써 특정종교의 이익을 대변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종교인들도 국민과 동일하게 근로소득으로 세금을 징수하고 원천징수하여 세금탈루의혹이 있다면 국민과 동일하게 조사를 받고 가산세를 납부하여야 한다.”며 “김진표 의원은 제사보다 젯밥만 탐하는 대형교회의 타락한 성직자의 반칙까지 보장해준 부패한 정치인일 뿐이다. 국민들이 요구하는 공정사회건설에 하등의 도움이 안 되는 인물”이라고 비판했다.

단체는 “국무총리는 대통령을 보좌하며, 행정에 관하여 대통령의 명령을 받아 행정 각부를 통할하는 나라를 책임지는 막중한 권한과 역할을 부여받는다.”며 “이런 중대한 직책을 김진표 의원과 같이 종교권력에 눈치 보며 편향된 관점에 머물러 있는 사람에게 맡길 수는 없는 법”이라고 했다.

또 “흉흉한 민심을 어설픈 책략으로 되돌릴 수는 없는 법”이라며 “보수성향 인사를 총리에 내세운다고 민심이 되돌아오는 것이 아니다. 문재인 정부는 ‘균등한 기회, 공정한 과정, 정의로운 결과’라는 공약을 지키며 국민을 하늘처럼 떠받드는 ‘이민위천’ 정신의 소양을 가진 사람들을 중용했을 때,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진표 의원을 국무총리로 지명하는 데 반대하는 불교계 입장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교계 대표적인 시민단체인 참여불교재가연대도 김 의원의 국무총리 지명을 반대하는 입장을 낼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