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캠피싱 보안기업 ‘디포렌식코리아’ “몸캠피씽 및 동영상유포 협박 예방은 보안의식 가져야”
몸캠피싱 보안기업 ‘디포렌식코리아’ “몸캠피씽 및 동영상유포 협박 예방은 보안의식 가져야”
  • 김백
  • 승인 2020.01.29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렙]몸캠피싱은 다른 범죄 대비 피해금액이 큰 편 반면에 범행의 준비는 비교적 단순하다. 이 때문에 때문에 범죄조직들이 다수 생겨나고 있는 상황이며, 기존의 범죄조직들은 세력을 키워나가고 있다. 범죄를 조직적으로 벌여 수사와 검거가 어려운 상황이다.

조직을 이끌어가는 총책들은 주로 중국을 거점으로 활동하고 있는데, 이들은 유인책이나 인출책 등 실질적으로 범죄를 벌이는 이들을 국내로 보낸다. 수사망을 피하기 위해 ‘대포폰’이나 중국 채팅어플인 ‘위쳇’ 등을 사용해 조직원들에게 지시를 내려 국내에서는 검거에 성공하여도 일개 조직원에 그치는 경우가 많다.

범행은 선정적인 문구를 남성에게 보내 시작하게 되는데, 경계심을 보이는 피해자에게 친분이 목적인 것처럼 접근한다. 이후 영상통화를 제안해 피해자가 음란행위를 실시하도록 유도하여 영상으로 녹화한다. 이와 함께 악성코드가 담긴 파일을 설치하도록 만들어 개인 정보를 확보하고 동영상 유포 협박을 가한다.

이러한 가운데, 국내 1세대 보안 전문업체 ‘디포렌식코리아’가 뛰어난 기술력을 자랑해 몸캠피싱 피해자들에게 관심을 받고 있다.

해당 업체는 한국사이버보안협회에 정식으로 가입된 곳으로 피해자들을 돕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철저한 기술력으로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전문가로 구성된 몸캠피씽 전담팀을 구성하고 있다. 또, 미국 전문 보안업체들의 전문가들을 지속적으로 초빙하고 있다.

동영상 유포 협박을 받고 있는 피해자에게 24시간 무료 상담을 제공하고 있음은 물론이고 연중무휴로 피해 접수 즉시 사건해결에 임하고 있다.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대응을 실시하기 때문에 유출된 영상들의 경로추적을 통한 삭제를 비롯 원본 영상까지 모두 삭제가 가능하다.

디포렌식코리아 관계자는 "악성코드를 이용한 몸캠피씽은 매년마다 늘어나고 있는 형국으로 보안의식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며 “만약 피해를 입었다면 경찰에 신고한 뒤 보안업체를 찾아 대응을 준비해야 피해의 규모를 줄이며 사건을 해결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