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쉬’, 경기도 자율주행센터와의 협력 시동
‘보쉬’, 경기도 자율주행센터와의 협력 시동
  • 이석만 기자
  • 승인 2020.02.07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자율주행 인프라와 입주 스타트업과의 협력에 관심을 보여
▲ 글로벌 자동차부품기업 ‘보쉬’, 경기도 자율주행센터와의 협력 ‘물꼬’

[뉴스렙] 글로벌 자동차 부품기업 독일 보쉬사의 대표단이 7일 판교 제2테크노밸리에 위치한 경기도 자율주행센터를 방문, 도내 자율주행 분야 스타트업과의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이날 미하엘 볼레 보쉬그룹 부회장, 프랭크 셰퍼스 보쉬코리아 사장 등 대표단은 김규식 경기도 경제기획관과 만나 도내 자율주행 시범 인프라와 기업지원 활동에 대해 의견을 주고받았다.

보쉬사는 ‘생활 속의 기술’이라는 슬로건 하에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자율주행, 로봇, 안전, 블록체인, 스마트시티, 헬스케어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첨단 지능형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재 자율주행 등 미래자동차에 대한 시장 수요가 증대될 것으로 예상, 3,000명의 개발자들을 운전자조력시스템 분야에 투입하고 우리나라를 포함한 전 세계를 대상으로 협력 가능한 기업들을 찾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보쉬사 사절단은 경기도가 자체 제작한 자율주행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차 ‘제로셔틀’을 시승한 뒤, 스타트업 실증 테스트, 빅데이터 수집 활동 등 자율주행센터가 추진 중인 각종 지원활동을 직접 살폈다.

이어 현재 경기도자율주행센터에 입주중인 스타트업 관계자들로부터 연구와 프로젝트 활동 등에 대한 설명을 청취하며 보쉬사와 스타트업 간의 협업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나눴다.

이들은 특히 모라이, 에이모, 비트센싱, 에스오에스랩, 서울로보틱스, 웨이티스 등 자율주행센터 입주 스타트업들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미하엘 볼레 부회장은 “경기도가 주관해 자율주행센터를 만들고 오픈 플랫폼을 구성해 스타트업들의 좋은 아이디어가 활발하게 활동하는 것에 매우 감동받았다”며 “앞으로 이런 좋은 클러스터와 협력의 기회를 만들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규식 경제기획관은 “생활밀착형 신기술을 주력으로 한 보쉬와 한국의 기술기반 스타트업 중심지인 경기도가 만난다면 협력할 부분이 많을 것”이라며 “앞으로 자율주행센터와의 협업으로 양국 기업이 미래 모빌리티 산업을 함께 준비하는 기회를 찾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