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27명 확진, 809명 감사 중
[신종코로나] 27명 확진, 809명 감사 중
  • 이석만 기자
  • 승인 2020.02.10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자가격리 대상자, 가족 및 동거인 생활수칙

[뉴스렙]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0일 오전 9시 현재, 2776명의 의사환자 신고가 있었으며 금일 추가 확진환자 없이 27명 확진, 1940명 검사결과 음성, 809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확진자의 접촉자는 총 1762명으로 이 중 9명이 환자로 확진됐다.

25번째, 26번째, 27번째 환자에 대한 역학조사 경과를 발표했다.

27번째 환자는 25번째 환자의 며느리로 중국 광둥성 방문 후 1월 31일 마카오를 통해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환자는 중국 체류 중인 1월 24일부터 기침 증상이 발생했으며 1월 31일 입국 이후부터 격리 시점까지 택시, 음식점, 의료기관을 이용했으며 현재까지 접촉자는 32명이 확인되어 자가격리 등 조치 중이다.

26번째 환자는 27번째 환자와 함께 1월 31일 마카오에서 인천공항으로 귀국했으며 2월 8일 인후통 증상이 발생했다.

증상 발현 1일 전부터 격리 시점까지 접촉한 대상자가 25번째 확진자의 접촉자와 동일해 현재까지 추가 접촉자는 확인되지 않았다.

26번째, 27번째 환자는 무역업에 종사하며 최근 후베이성 우한시를 방문한 적은 없었고 광둥성 체류 당시에도 병원이나 시장을 방문한 적이 없었으며 야생동물을 섭취하지도 않았으며 확진환자를 접촉한 기억은 없다고 진술했다.

25번째 환자는 증상 발현 1일 전부터 격리 시점까지 슈퍼마켓, 의료기관을 방문했으며 현재까지 접촉자는 11명이 확인되어 자가격리 등 조치 중이다.

아울러 11번째 환자는 증상 호전 뒤 실시한 검사상 2회 연속 음성이 확인되어 격리해제 조치 뒤 금일 중으로 퇴원할 예정이다.

최종 조치 되는대로 통계에 추가 반영 예정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확진환자의 이동경로나 접촉자에 대해 과도한 불안을 가질 필요는 없다고 강조했다.

확진환자가 방문한 장소는 모두 철저한 소독조치를 취하고 있으며 코로나바이러스의 특성상 노출 표면을 깨끗이 소독하면 사실상 감염 가능성은 없다.

코로나바이러스는 대기 중에 배출되면 감염력이 급격히 낮아지며 소독을 실시하면 당일로 사멸된다.

현재 소독제 사용에 따른 위해 가능성 등까지 고려해 소독 다음날까지 사용을 제한하고 있으므로 이후에는 안전하게 해당 장소 이용이 가능하다.

또한, 확진자의 접촉자에 대해서는 역학조사를 통해 노출 여부를 면밀히 파악하고 전원 자가격리토록 하고 있다.

환자와의 접촉자는 증상 발현 등이 있을 경우 추가 노출을 최소화하고 신속하게 감염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이같이 조치를 실시하고 있으며 - 접촉자의 접촉자는 감염의 우려가 없으므로 접촉자와 거주· 근무하는 공간에 같이 있었다는 이유만으로 감염이 될 것이라는 과도한 불안감을 가질 필요는 없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국민들의 관심과 협조 속에 현재까지 감염병 확산을 최대한 억제하고 있다며 기본적인 감염병 예방 수칙 준수를 재차 강조했다.

손씻기, 기침 예절 준수 등 개인 위생을 철저히 하면서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 발현 여부를 스스로 면밀히 관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의료기관에서 발생할 경우 유행이 빠르게 확산될 가능성이 높아지는 만큼, 각 의료기관이 실시하고 있는 면회객 제한 등 감염관리 조치에도 적극 협조해 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

중국을 방문한 후 14일 이내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발생하는 경우 선별진료소가 있는 의료 기관을 방문하거나, 관할 보건소, 지역 콜센터 또는 질병관리본부 상담센터로 상담해 줄 것 또한 당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