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날씨로 생육 빨라진 맥류 작물 관리에 유의 하세요
따뜻한 날씨로 생육 빨라진 맥류 작물 관리에 유의 하세요
  • 이석만 기자
  • 승인 2020.02.29 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업기술원, 월동작물인 맥류 생육재생기 앞당겨져, 비료주는 시기 등 재배관리 당부
▲ 경상북도청

[뉴스렙]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평년보다 따뜻한 겨울 날씨로 월동작물인 맥류의 생육재생기가 앞당겨져 비료 주는 시기 등 재배관리를 당부했다.

월동을 하는 작물인 보리나 밀은 겨울 동안은 생육이 정지되어 있다가 기온이 점점 올라가 적당한 온도가 되면 다시 자라기 시작하는데 이때를 생육재생기라고 한다.

우리지역의 경우 대개 2월 중하순 경이 생육이 재생되는 시기라고 보는데 올해는 이 시기가 평년보다 앞당겨져 농가에서는 2월 말까지는 웃거름을 주어 자람이 좋게 해주어야 안정된 생육과 수량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

보리는 생육재생기 판단 후 10일 이내에 요소로 300평당 5kg 정도를 1차 웃거름으로 주고 3월 상순경에 2차 웃거름으로 요소 5kg을 준다.

또한 보리는 파종기에 제초제 처리를 하지 못했거나 잡초발생이 많은 경우에는 생육재생기에 제초제를 처리해야 한다.

김수연 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장은 “월동한 작물을 초기에 어떻게 관리하느냐에 따라 한해 농사가 좌우되는 만큼 초기 생육 촉진과 충분한 줄기수 확보 등을 위해 생육기에 철저한 관리”를 당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