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도심 속 나무 심을 자투리 땅 찾기 공모
제주도, 도심 속 나무 심을 자투리 땅 찾기 공모
  • 서현욱 기자
  • 승인 2020.02.28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1일부터 4월 15일까지 신청, 도심 내 숨은 땅에 나무 심어 드려요.
▲ 도시숲

[뉴스렙] 제주특별자치도는 점차 심해져 가는 미세먼지와 도시 열섬현상 등 환경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자 ‘숲속의 제주 만들기 500만그루 나무심기’사업의 일환으로 범도민 참여 ‘도심 내 나무 심을 자투리 땅 찾기 공모’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한 그루의 나무는 연간 35.7g의 미세먼지를, 1ha의 숲은 경유차 27대가 일 년 동안 내뿜는 미세먼지를 흡수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나무는 공기 내 미세먼지를 줄이고 도심의 열섬현상을 완화시키며 산소를 공급하는 효과가 입증되고 있다.

무엇보다도 나무를 계속적으로 심기위해서는 나무를 심을만한 부지가 필요한데, 주민이 참여해 그간 보이지 않았던 노는 자투리 땅을 함께 찾아 나무를 심을 계획이라고 전했다.

관심 있는 도민은 응모신청서에 나무 심을 장소와 신청사유 등을 기재해 관할 공원녹지과로 신청하면 된다.

신청방법은 전화나 팩스, 우편이나 e-메일 모두 가능하며 신청기간은 오는 3월 1일부터 4월 15일까지이다.

신청 대상 토지는 우리 주변 도로나 주차장, 마을어귀 골목, 개인 소유 집주변 공터 등 노는 땅이면 된다.

나무 심어 주기 원하는 수종과 신청이유, 사연 등이 있으면 더욱 좋다.

그리고 주민이 직접 심을 나무 나눠주기도 병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박근수 제주특별자치도 환경보전국장은 “도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미세먼지를 줄여나가기 위해서는 우리 주변의 작은 땅부터 녹색환경 조성이 필요하며 숲속의 제주 만들기를 위한 도시숲 조성에 최선의 노력을 다해”나가겠다고 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