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쌓아놓고 안쓴 '나눔의 집' 후원 해지 요청 쇄도
돈 쌓아놓고 안쓴 '나눔의 집' 후원 해지 요청 쇄도
  • 조현성 기자
  • 승인 2020.05.21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원 환불은 불가"...민형사 소송까지 쇄도 우려
나눔의집 홈페이지 갈무리

 

위안부 할머니 홀대 의혹 등이 불거진 '대한불교조계종 나눔의집'(대표이사 월주 스님)에 후원금 해지와 환불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

'나눔의집' 관계자는 21일 "후원금 해지 환불 문의가 하루에만 450건 이상 들어오고 있다. 논란이 불거지기 전부터 환불 문의가 쇄도해 안신권 소장에게 문의했지만 환불 해줄 법적 근거가 없으니 거절 의사를 밝히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했다.

기부금품법은 기부금 유용이 드러날 경우 환불 받을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나눔의 집은 기부금품법 모집 등록을 하지 않아 해당되지 않는다.

후원금 환불 관련해서는 현재로서는 '나눔의집'에 소송을 하는 방법뿐이다. 성난 후원자들이 '나눔의 집' 운영 관련 민형사 소송을 연이어 제기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나눔의 집'은 최근 3년간 78억원 수입 중 절반만 사용했다. 이 가운데 할머니들에게 쓰인 금액이 적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현재 '나눔의 집'이 보유한 현금은 70여 원이다.

'나눔의 집' 2017~2019년 78억원 수입 가운데 86%(67억원)가 후원금이다.

PD수첩 갈무리
PD수첩 갈무리

 

'나눔의 집' 안신권 소장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후원금을 계속 주시니 쌓일 수밖에 없다. 보조금에서 부족한 부분을 후원금으로 쓰는데 할머니들이 생활하는데 부족함이 없다. 그래서 후원금이 남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71억 사용처는 고민 중이다. 할머니들 지원에 많이 쓴다해도 60억 정도 남을텐데 어떻게 쓸지는 차후 고민하겠다"고 했다.

[불교중심 불교닷컴,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