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캠피싱 기승… 보안업체 시큐어앱, 몸캠피씽 긴급 신고센터 운영
몸캠피싱 기승… 보안업체 시큐어앱, 몸캠피씽 긴급 신고센터 운영
  • 김백
  • 승인 2020.06.03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렙] 스마트폰 채팅앱이나 SNS 등에서 접근해 영상통화로 음란행위를 하게끔 유도하고, 이를 촬영해 유포한다고 협박하는 이른바 ‘몸캠피싱’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이 수법은 이미 많은 이들에게 알려진 리벤지포르노와 비슷한 양상을 띠는 디지털 성범죄다. 두 범죄 모두 상대방의 개인적인 영상을 유포하거나 유포한다고 협박하는 유형이다.

하지만 리벤지포르노의 피해자 대부분이 여성이었다면, 몸캠피씽의 주 피해자는 남성들이다. 성 관련 영상을 유포한다는 점에서 두 범죄가 비슷하지만, 이 수법은 오직 돈을 목적으로 하는 ‘피싱’인 점에서 약간의 차이가 있다.

몸캠피싱 범죄조직은 피해자가 원하는 수준의 돈을 내놓지 않을 시, 피해자의 가까운 지인들에게 영상을 유포한다. 영상을 지워줄 테니 돈을 내놓으라는 식이다. 많은 피해자들이 ‘합의’를 위해 돈을 건네고 있지만 계속해서 돈을 요구하는 끝없는 협박으로 이어질 뿐이다.

인터넷 보안회사 시큐어앱의 임한빈 대표는 “협박에 못 이겨 돈을 건네면 계속해서 끝없는 협박을 당하게 될 것”이라며 “당한 즉시 수사기관 및 보안 업체를 찾아 유포를 막고, 피해를 최소화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모바일 보안 전문 업체 시큐어앱은 24시간 긴급신고센터를 운영하며 영섹협박, 영상통화사기와 같은 디지털성범죄 및 사이버 금융 범죄 등 사이버 범죄 피해자들을 구제하고 있다.

시큐어앱은 카톡영상통화를 이용한 영상통화협박, 몸또 등의 패턴을 정확히 파악하여 그에 맞는 차단솔루션을 제공한다. 이후 apk파일을 심층적으로 분석해 유포가 진행되지 않도록 막고 24시간 차후 모니터링 서비스를 통해 자칫 2차, 3차 피해로 번질 수 있는 경우를 차단한다.

또, 영상이 유포될 수 있는 루트 자체를 차단해 변수에 완벽히 대응하고 있다. 현재 시큐어앱은 피해자들을 위해 365일 24시간 연중무휴로 유포차단솔루션을 공급하고 있으며 점점 늘고 있는 피해자를 고려해 인력을 보충하고, 즉각적인 대응을 펼치고 있다.

시큐어앱 보안팀의 한 관계자는 “화상통화사기에 당했다면 동영상 유포 협박범에 대응할 것이 아니라 보다 신속히 보안 업체와 경찰에 알려 도움을 구해야 한다”며 “빠르게 악성코드를 분석해 유포를 차단할 수 있는 솔루션과 기술력을 가지고 보안 업체를 고르는 것도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