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디위너, DYETEC연구원과 업무협약…코스메틱섬유 접목된 의료용 압박스타킹 개발 중
(주)메디위너, DYETEC연구원과 업무협약…코스메틱섬유 접목된 의료용 압박스타킹 개발 중
  • 김백
  • 승인 2020.06.04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DYETEC연구원서 ‘코스메틱 섬유’ 제조기술 기술이전 협약 체결

 

()메디위너(대표 백학선)DYETEC연구원(원장 최진환)코스메틱섬유 제조기술에 관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부산 소재 ()메디위너는 의료용 압박스타킹 전문 제조기업으로 베나엔이라는 압박스타킹 브랜드를 출시, 현재 전국 100여개 전문 병원 및 의료기기 유통회사에 납품하고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메디위너는 DYETEC연구원에서 코스메틱 제조기술을 이전 받아 고부가가치를 지닌 코스메틱 기능성 의료용 압박스타킹을 개발, 생산할 계획이다.

기술이전 대상인 코스메틱 섬유는 섬유상에 화장품 기능을 혼입해 피부에 방출케 하는 소재로, 건강(혈행개선, 통증완화 등)과 뷰티(슬리밍, 보습, 탄력증진 등) 방면에서 다양한 효과가 입증됐으나, 전량 해외 생산되어 수입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는 단점이 있었다. 그러나 최근 DYETEC연구원에서 섬유상에 코스메틱 기능을 부여하는 기술 및 코스메틱의 지속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원천기술을 개발, 확보하여 상용화의 신호탄을 쏘았다.

의료용 압박스타킹은 혈액이 고이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신체의 일부분을 압박하거나 잡아주는 기구로, 하지정맥류 치료 및 예방 등의 목적으로 사용된다. 국내 의료용 압박스타킹 시장 규모는 약 천억 원대로, 중국산 의료용 압박스타킹이 95%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국내 시장에서 ()메디위너는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의료용 압박스타킹의 국산화를 실현한 국내 유일의 기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메디위너 백학선 대표는 전세계적으로 코스메틱 기능을 지닌 의료용 압박스타킹은 아직 개발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 의료용 압박스타킹에 코스메틱섬유 기술을 접목하여 차별화된 상품 경쟁력을 확보하고, 선진국 등 세계 시장으로의 진출을 통해 내수판매 증진은 물론 수출에도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메디위너가 생산하는 국산 의료용 압박스타킹 베나엔은 현재 온라인 자사몰 및 국내 일부 병의원, 오픈마켓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