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치매 예방 VR스마트기기 본격 확산
부산시, 치매 예방 VR스마트기기 본격 확산
  • 조현성 기자
  • 승인 2020.06.19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oT 뇌파·시선추적 분석기술 활용 노인맞춤돌봄 건강키트 서비스
▲ AIoT 뇌파?시선추적분석기술 활용 노인맞춤돌봄 건강키트 서비스 확산

[뉴스렙] 부산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정보통신산업진흥원에서 추진하는 2020년 사물인터넷 제품·서비스 검증·확산사업 신규과제 공모에 부산대학교병원, ㈜룩시드랩스, ㈜앤컴, ㈜SY이노텍크와 컨소시엄으로 제출한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뇌파·시선추적 분석기술 활용 노인맞춤돌봄 건강키트 서비스 확산’ 사업이 선정되어 국비 9억원을 확보하고 6월 19일 사업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2014부터 2019년까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에서 지원한 사물인터넷 과제를 대상으로 제품서비스 고도화 및 확산을 통한 기업·산업의 효율성 제고 사회문제 해결, 국민편익 창출 등이 가능한 서비스 발굴·지원하기 위한 국가공모사업이다 선정된 ‘AIoT 뇌파·시선추적 분석기술 활용 노인맞춤돌봄 건강키트 서비스 확산’ 사업은 2019년도 국비 4억원을 지원받아 ㈜앤컴, ㈜SY이노테크에서 VR치매예방 스마트기기를 개발한 제품을 올해는 기술고도화 및 검증을 통해 수요기관에 확산하는 사업이다.

사업의 주요 내용은 프로그램개발 및 고도화 실증환경 내 제품 구축 인지훈련 결과 데이터 구축 및 분석 IoT특화 플랫폼 구축을 통해 이용자의 건강상태를 분석해 도움을 줄 계획이라고 전했다.

사물인터넷 센서와 가상현실 기술을 융합한 치매 예방 인지·재활 서비스 개발 및 고도화를 통해 치매안심센터와 노인복지관에 플랫폼을 구축해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고령자의 인지능력과 치매 예방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부산시는 이번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치매안심센터와 노인복지관 등 테스트베드 30곳을 지원하고 8천1백만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이번 사업의 선정으로 지역사회의 치매예방 플랫폼 구축과 강소기업 육성, 복지가 상생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며 “고령친화 도시 부산을 실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