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민간정원 3곳 추가 등록
경남도, 민간정원 3곳 추가 등록
  • 이석만 기자
  • 승인 2020.07.07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간 관람객 6만명이 찾는 지역명소로 발돋움, 지역경제 살리기 기여
▲ 경남도, 민간정원 한 달 새 3곳 추가 등록

[뉴스렙] 경상남도는 6월 한 달 새 그레이스정원, 옥동힐링가든, 만화방초 3곳이 민간정원으로 등록해 도내 민간정원이 8곳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등록되는 정원은 국가에서 운영비를 지원받는 국가정원, 지방자치단체에서 운영하는 지방정원, 개인이 연면적 5,000㎡ 이상의 규모로 운영하는 민간정원으로 구분된다.

국가정원으로는 전남 순천만정원과 울산 태화강정원이 있으며 도내 지방정원은 하동 동정호토지정원이 올해 말에 개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도내 여섯 번째로 등록된 민간정원인 ‘그레이스정원’은 고성군 상리면에 위치하고 있으며 15년 동안 에메랄드골드, 수국 등 120종의 식물을 가꾸고 있다.

일곱 번째인 옥동힐링가든은 거제시 둔덕면에 허브식물 등 152종으로 서양식정원 및 수생정원 등을 조성되어 있다.

고성군 동해면에 위치한 만화방초는 수국과 꽃무릇 등 30종의 식물이 다양한 볼거리를 연출하고 있으며 올해 3회째 수국전시회를 열고 있다.

도내 민간정원은 섬이정원, 해솔찬정원, 남해토피아랜드, 물빛소리정원, 춘화의 정원 등 5곳이 등록되어 운영 중에 있다.

도내 민간정원 1호인 남해군 섬이정원은 연간 6만명의 관람객이 찾아 새로운 관광명소로 발돋움해 지역경제 살리기에도 이바지 하고 있다.

유재원 도 산림녹지과장은 “정원문화산업이 새로운 산업동력으로 성장하고 있는 것에 발맞추어 ‘경상남도 정원문화산업 육성·지원 등에 관한 조례’를 재정해 시행중에 있다”며 “민간정원에 도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