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로봉순 진워렌버핏 장례식 인도, 온라인에서 '의리녀 로봉순'으로 불리는 이유
BJ로봉순 진워렌버핏 장례식 인도, 온라인에서 '의리녀 로봉순'으로 불리는 이유
  • 김영호
  • 승인 2020.07.14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렙] 7월 초 뜨거운 이슈였던 진워렌버핏 BJ님의 별세소식에 BJ로봉순이 본인의 유튜브를 통해서 고인의 장례를 인도함과 동시에 유가족 측과 협의 후 장례를 본인이 진행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장례비용 일체는 팝콘티비에서 지원하였으며, 온라인에서는 일체의 부조금을 받지않았다.

BJ로봉순은 현재 팬더티비에서 활동하고 있으며, 과거 진워렌버핏과 함께 라이브방송 및 방송진행을 했던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요즘 개인방송 및 BJ들의 활동이 늘어남에 있어서 화면속에서 즐겁게만 보이는 BJ들의 실질적인 고충을 들어줄 공간 및 제반사항이 필요하다는 말들이 나오고 있다. 가십거리로 항상 사람들의 이야기 소재로 되어서 정작 구설수에 올랐을 때,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 있어 항상 주의가 필요하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