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정·안전' 전북, 코로나19에도 관광객 증가세
'청정·안전' 전북, 코로나19에도 관광객 증가세
  • 서현욱 기자
  • 승인 2020.08.05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라북도청

[뉴스렙] 코로나19 여파로 국내 관광 수요가 감소세에 있는 가운데 전라북는 여행객이 증가하는 등 코로나19 청정지역의 힘을 입고 '여행체험 1번지'로서의 명성을 굳히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전북도에 따르면 문화체육관광부가 발표한 '2020 특별여행주간' 관광수요 분석 결과 특별여행주간인 지난달 1일부터 19일까지 전북을 찾은 지역방문자는 455만명으로 전년 동기와 비교했을 때 2.8% 증가했다.

전년 동기와 비교했을 때 지역방문자는 전국적으로 14.9%가 감소했으며 방문자가 증가한 지역은 전북을 비롯해 수도권에서 가까운 강원과 제주 뿐이다.

특히 전북은 전월 방문자 431만명에 비해 지난달에 24만명이 증가하는 등 '안전하게 여행하는 청정전북'의 이미지를 한층 공고히 하고 있다.

이처럼 전북을 찾는 방문자 수가 증가하는 이유는 코로나19 청정지역을 유지하기 위한 전북도와 각 시군, 그리고 시민들의 노력이 빛을 발한 것으로 평가된다.

아울러 코로나19 선제적 대응과 함께 전라북도만의 차별화된 관광시책 추진 노력이 시너지를 낸 것으로 보인다.

전북도는 '전북투어패스 1+1 이벤트'를 비롯해 전북을 찾는 관광객 가족당 최대 10만원의 숙박비를 지원하는 '청소년 가족여행 지원사업', 단체관광객 외국인 전용버스 등 지원 기준 완화 등의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또 청정전북 휴가철 여행후기 공모전, 청정전북 비경사진 공모전 등을 진행하는 등 전북의 매력과 안전을 뒷받침할 다양한 관광시책을 발굴해 진행하고 있다.

전북은 여름 성수기 관광객 증가가 하반기에도 계속될 수 있도록 10월 말부터 2주간을 가을여행 주간으로 정하고 관광 활성화를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윤여일 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전라북도 한 달 여행하기‘, ’전북투어패스를 이용해 가고싶은 그곳 우리의 전북이야기 여행후기 공모전‘ 등 전라북도만의 차별화된 시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며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전북여행을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