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호우피해 1287억’…계속 증가 예상
충남 ‘호우피해 1287억’…계속 증가 예상
  • 서현욱 기자
  • 승인 2020.08.10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비, 인력 등 가용자원 총동원 응급복구 총력 및 추가 재난지역 선포 노력
▲ 충청남도청

[뉴스렙] 충남도는 열흘 이상 이어진 ‘물폭탄’으로 10일 현재 도내 1287억원 규모의 호우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도는 장마가 장기화하고 있는 데다, 제5호 태풍인 ‘장미’가 북상하고 있어 피해 규모는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도에 따르면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10일까지 도내 평균 누적 강수량은 431㎜로 집계했다.

이 중 최고 누적 강우량은 천안시 543㎜이며 일일 최대 강우량과 시간당 최대 강우량은 아산시 송악면 273㎜와 85㎜로 조사됐다.

이로 인한 인명피해는 사망 1명, 실종 2명으로 실종자는 계속 수색 중이다.

이재민 역시 9개 시·군에서 총 657세대, 1131명이 발생했고 여전히 196세대, 424명은 경로당, 학교, 숙박업소 등의 임시주거시설에서 생활 중이다.

피해규모는 총 1만 1568건, 1287억원으로 조사됐다.

구체적으로 도로·교량 유실 등 공공시설 1802건 주택·농경지 침수 등 사유시설 9766건 등이다.

도는 포클레인과 덤프트럭 등 중장비 2443대와 자원봉사자·공무원 등 인력 2만 2342명을 투입, 공공시설 1012건, 사유시설 4980건을 복구 완료했다.

이에 따른 응급복구율은 51.8%다.

도는 향후 추가 인명피해와 재산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행정력을 집중, 24시간 비상근무 체계를 유지하는 동시에 기상특보·홍수 정보 등 홍보와 재난대응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 신속한 피해조사와 응급복구로 추가 피해 방지를 위해 산사태 위험지역, 저지대, 지하차도 등 재난취약지역을 대상으로 주민대피와 예찰활동을 강화하고 주택, 상가 등 침수 지역에 대해서는 전염병 예방을 위한 방역 소독활동 등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양승조 지사는 “지난 7일 천안·아산시 등 2개 지역에 특별재난지역이 선포됐다”며 “특별재난지역 선포 기준에 해당하는 시군에 대해서는 추가로 선포되도록 적극 대응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