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R투어 체험 웹툰의 미래 ‘감탄웹툰展’ 온라인 전시
VR투어 체험 웹툰의 미래 ‘감탄웹툰展’ 온라인 전시
  • 이석만 기자
  • 승인 2020.09.01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도서관, AR·VR·모션 기법 등 최신 기술 구현한 웹툰 작품을 전시 콘텐츠로 선보여
▲ 서울도서관, VR투어로 체험하는 웹툰의 미래 <감탄웹툰展> 온라인전시

[뉴스렙] 서울도서관은 콘텐츠 산업의 중심으로 떠오른 웹툰과 첨단기술의 만남을 선보이는 신개념 전시 ‘감탄웹툰展’을 9월 1일~9월 30일 한 달간, 온라인 전시로 개최한다.

지난 8월, 서울도서관에서 오프라인 전시로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VR 투어 방식의 비대면 전시로 변경해 개최된다.

전시 홈페이지에서 누구나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다.

‘감탄웹툰展’은 일상생활에서 쉽게 접하는 문화콘텐츠로 자리 잡은 웹툰의 현재를 넘어 미래의 웹툰은 어떤 모습일까 상상해보는 체험형 전시로 웹툰에 첨단 기술을 융합해 웹툰의 미래지향성과 비전, 다양성을 선보인다.

전시는 웹툰의 기술과 시각적 효과의 역사를 시작으로 이번 전시를 위해 제작한 차세대 웹툰 ‘벚꽃비녀’, ‘우주소녀’ 감상, 해당 작품의 창작배경 및 구현된 기술 소개의 순서로 구성되어 있다.

이번 전시는 웹툰으로 선보일 수 있는 첨단기술의 최대치를 작품으로 구현했다.

패럴렉스 스크롤링, 오버랩, 줌 인/아웃, 모션 그래픽 기법 등을 사용해 생동감 있는 웹툰을 구현했으며 작품의 형식 측면에서도 세로 스크롤과 가로 스크롤의 복합 전개, 이야기의 전개를 독자가 결정하는 ‘선택형 웹툰’을 보여준다.

‘패럴렉스 스크롤링’은 화면이 상하좌우로 내려갈 때, 배경 이미지들이 시차를 두고 내려가는 것처럼 보이게 해 화면이 내려가면서 애니메이션 효과가 나타나는 것이다.

‘오버랩’은 하나의 화면이 끝나기 전에 다음 화면이 겹치면서 사라지게 하는 기법, ‘줌 인/아웃’은 이미지를 가까이 또는 멀리 보이게 하는 기법이며 ‘모션 그래픽’은 이미지에 움직임을 더한 것이다.

특히 단순히 기술을 나열하는 것이 아닌 웹툰의 재미를 더하는 효과와 기술에는 어떤 것이 있고 어떤 모습으로 구현할 수 있는지에 초점을 맞추어 기술 구현의 방식도 전시 콘텐츠로 만들었다.

이번 전시를 통해 웹툰 창작자는 첨단기술이 구현된 작품을 감상하면서 창작의 영감을 얻고 시민들은 웹툰의 미래를 미리 만나보는 기회가 될 것이다.

전시에 사용된 기술과 창작된 작품은 AR, VR, 인터랙션 웹툰 등 향후 만화가 지향해야 할 기술에 도달하기 위한 과정을 보여준다.

이번 전시에서 발표되는 기술과 효과들이 웹툰의 새로운 연출방법을 창조하게 해 ‘웹툰 종주국’인 한국의 웹툰이 세계시장에서 다시 한 번 선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웹툰’은 웹과 카툰의 합성어로 한국 고유의 ‘인터넷 만화’ 형식에서 현재는 전세계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글로벌 문화콘텐츠 장르로서 인정받고 있다.

‘감탄웹툰展’을 기획한 김민태 교수는 “이번 전시는 일상에서 쉽게 읽던 웹툰이 생각보다 심오하고 광범위한 기술이 결합된 융합콘텐츠라는 것을 재발견 하는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감탄웹툰展’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의 ‘2020 만화콘텐츠 다각화 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아 융복합 콘텐츠 IP 개발사인 ㈜도넛피치에서 주관하는 전시이다.

이정수 서울도서관장은 “이번 ‘감탄웹툰展’이 웹툰 기술개발의 마중물로서 만화산업의 새로운 담론을 형성하고 향후 웹툰 기술 발전의 촉매제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집 안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는 시민들이 온라인으로 웹툰 전시를 관람하며 색다른 즐거움을 느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