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때문에... 난감한 투명화장실
태풍 때문에... 난감한 투명화장실
  • 김원행 기자
  • 승인 2020.09.09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렙]

감포해변 화장실이 잇단 태풍으로 칸막이가 날아가버려 변기들만 남아 있다. ⓒ2020 뉴스렙
감포해변 화장실이 잇단 태풍으로 칸막이가 날아가버려 변기들만 남아 있다. ⓒ2020 뉴스렙

경북 감포해변 화장실이 황당한 상태로 변모했다. 태풍을 견디지 못해 화장실 외벽이 모두 뜯겨 나간 상태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