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도지사, 추석 맞아 비대면 민생현장 소통·격려
김경수 도지사, 추석 맞아 비대면 민생현장 소통·격려
  • 이석만 기자
  • 승인 2020.09.29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명절 민생현장 방문 대신 전화안부, 문자발송 등 비대면 소통
▲ 경상남도청

[뉴스렙] 김경수 도지사가 코로나19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을 감안해 전화통화와 문자발송 등 비대면 방식으로 추석 민생현장 소통을 대신했다.

김 지사는 우선 먼저 추석연휴에도 쉬지 못하는 마산의료원과 소방서 경찰서 그리고 여성긴급전화 1366센터에 차례로 전화를 걸어 코로나19 대응과 도민 안전을 위해 헌신하는 데 대한 격려와 감사의 뜻을 전했다.

또한 최효석 재경도민회장과의 통화에서는 재경 향우들이 고향방문을 자제하도록 애써달라고 부탁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경남도는 재경도민회 27만 향우들에게 도지사 서한문을 발송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김 지사는 유일한 부마민주항쟁 관련 사망자인 故 유치준 선생의 배우자 천술옥 어르신과도 통화하며 안부를 여쭙고 부마민주항쟁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힘쓰겠다고 약속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