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 농어촌진흥기금 내년 650억원 지원
경상북도 농어촌진흥기금 내년 650억원 지원
  • 이석만 기자
  • 승인 2020.09.30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 달까지 접수. 개인 2억원, 단체 5억원 한도내 금리 1% 융자 지원
▲ 경상북도청

[뉴스렙] 경상북도는 2021년도 경상북도농어촌진흥기금 지원계획을 확정하고 지난 9월 28일부터 오는 10월 30일까지 시군을 통해 사업 신청을 받는다.

지원규모는 650억원으로 농어업경쟁력 강화와 농어가경영안정 등을 위해 시·군 사업으로 430억원, 농촌지역 청년농업인 조기 정착과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도 자체사업으로 141억원을 지원하며 자연재해·가축질병 등 현안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79억원을 사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지원대상은 도내 주소지를 둔 농어업인, 농어업 단체이며 개인은 2억원, 단체는 5억원 한도 내에서 최저 금리 수준인 1% 이자로 융자 지원 받을 수 있다.

사업신청은 관할 읍면동 사무소나 시군 관련부서를 방문해 신청서와 신용조사 의견서 등을 제출하면 되고 기금사용 용도에 따라 운영자금과 시설자금으로 구분해 신청하면 된다.

한편 농어촌진흥기금은 1993년부터 도, 시군, 농협, 수협 등의 출연금과 운영수익으로 올해 8월말까지 2335억원을 조성하고 도내 농어업인 1만2141명에게 6160억원을 지원해 농어가 경영안정에 큰 역할을 했으며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 활성화 대책으로 농어가 경영안정자금 100억원을 긴급지원하고 올해 기금이자 1%를 감면했으며 기 융자 중인 기금 1001억원에 대해 상환기간을 1년 연장하는 등 코로나19로 인한 농어업분야 피해와 농어가 부담을 최소화하는데 큰 도움을 줬다고 평가받고 있다.

김종수 경상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코로나19 사태로 가뜩이나 농어촌이 힘든 상황에 이상저온, 집중호우를 동반한 긴 장마, 연이은 태풍 등 자연재해까지 겹쳐 농어가 경영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번 경상북도 농어촌진흥기금 지원이 경영불안정을 겪는 농어업인들에게 따뜻한 새바람이 되어 내년에는 신바람 나는 농어촌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도 농어촌 일자리 창출, 스마트팜 조성 등 현안 사업은 물론, 코로나19 등 사회적 재난이나, 자연재해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농어업인들을 위해 농어촌진흥기금을 활용한 다양한 지원책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