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개발협력기구 디지털정부 평가 1위 경험 신북방 전파
경제개발협력기구 디지털정부 평가 1위 경험 신북방 전파
  • 이석만 기자
  • 승인 2020.10.22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엔개발계획과 신북방 7개국 디지털정부 역량계발 협력 논의
▲ OECD 디지털정부 평가결과 인포그래픽

[뉴스렙] 행정안전부는 22일 유엔개발계획과 화상회의를 개최하고 경제개발협력기구 디지털정부 평가 1위를 차지한 우리나라의 경험을 카자흐스탄 등 신북방 7개국과 공유한다고 밝혔다.

이번 화상회의에서는 OECD 디지털정부 평가 결과를 공유하고 신북방 7개국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협력사업에 대해 논의할 계획으로 우리나라 디지털정부의 우수성을 인정한 UNDP가 먼저 제안했다.

이 협력사업은 2021년부터 2024년까지 3년동안 우리나라와 UNDP가 총 110만불을 공동으로 투자해 공동연구 수행, 연수과정 운영, 협력포럼 개최 등을 추진한다.

한편 우리나라는 ‘OECD 2019 공공데이터 개방지수’ 1위, ‘2020 UN온라인 참여지수’ 1위, ‘2020 UN전자정부발전지수’ 2위에 이어 올해 처음으로 발표된 OECD 디지털정부 평가에서도 1위를 달성하면서 디지털정부 선도국의 위상을 확고히 했다.

정부의 디지털 경쟁력이 스마트한 행정서비스 제공은 물론,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국민을 돕고 경제위기 극복에 기여하는 등 위기에 강한 나라를 만드는데 밑바탕이 됐다을 연이은 국제적 평가가 증명한 것이다.

OECD도 평가 결과보고서에서 “높은 수준의 디지털정부는 코로나19 위기 상황에 신속하게 효율적으로 대응하는 원동력이 됐다“ 고 강조했다.

최근 UN, OECD 등에서 좋은 평가를 받는 등 우리나라 디지털정부의 국제적 위상이 더욱 높아짐에 따라 신북방 뿐 아니라 신남방 지역의 협력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지난 8월 라오스와 온라인 세미나를 개최한 데 이어서 10월에는 말레이시아와 총 3회에 걸쳐 우리나라 디지털정부의 다양한 우수사례를 공유했다.

추후 인도네시아와도 화상회의 및 온라인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행정안전부는 세계적인 디지털 전환의 물결 속에서 우리나라의 디지털정부가 더욱 빛날 수 있도록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강화하는 한편 지능형정부 등 ‘디지털 뉴딜’ 사업을 적극 추진해 이를 세계로 뻗어나가기 위한 새로운 원동력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재영 행정안전부 차관은 “우리 디지털정부의 위상이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더욱 높아지고 있으며 OECD 평가는 이를 전 세계에 증명하는 계기가 됐다”며 “이 기회를 활용해 한국형 디지털정부와 함께 우리 기업이 해외로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