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내 부동산개발업 등록업체 실태조사
제주도내 부동산개발업 등록업체 실태조사
  • 서현욱 기자
  • 승인 2020.10.27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법행위 적발시 강력조치로 도민 재산권 보호·부동산 개발시장 투명화 도모
▲ 제주도내 부동산개발업 등록업체 실태조사

[뉴스렙]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26일부터 오는 11월 27일까지 도내 부동산개발업 등록업체를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현재 도내에서 운영 중인 42개 업체를 대상으로 자본금, 전문인력 확보 등 등록요건 준수 여부 및 문단 휴·폐업 여부를 조사한다.

위법행위가 적발될 경우에는 시정조치 및 과태료 부과,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을 내릴 방침이다.

부동산개발업은 ‘부동산개발업의 관리 및 육성에 관한 법률’에 의해 전문성 없는 개발업자의 난립으로 인한 소비자 재산권 보호와 체계적인 부동산개발업 관리·육성을 위해 2007년도 제정된 제도이다.

타인에게 공급할 목적으로 토지 5,000㎡ 이상 또는 연간 1만㎡ 이상, 건축물 연면적 3천㎡ 이상 또는 연간 5천㎡ 이상을 개발하는 경우 등록 대상이 된다.

필수등록요건은 법인인 경우 자본금 3억원 이상, 개인인 경우에는 영업용 자산평가액 6억원 이상이고 전문인력 2명 이상과 사무실 확보 등이다.

또한, 부동산개발업 미등록업체가 허위로 등록사업자임을 표시·광고하거나 거짓 과장 광고 등의 위법행위에 대해서는 최대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제주도는 앞으로 부동산개발업 실태조사를 통해 위법행위가 드러날 경우에는 행정처분 등의 강력한 조치로 도민의 재산권 보호와 부동산 개발시장의 투명화에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