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탄소중립 사회 위한 제주의 선택은?
친환경 탄소중립 사회 위한 제주의 선택은?
  • 서현욱 기자
  • 승인 2020.11.23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위기 대응 위한 탄소제로섬 2030 성과 공유 및 전 세계 선도 계획 피력
▲ 제주특별자치도

[뉴스렙]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23일 오후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 22층 다이아몬드홀에서 열리는 녹색성장위원회 공개토론회 참석해 친환경 탄소 중립사회로 나아가기 위한 제주도의 향후 계획들을 밝힌다.

원희룡 지사는 ‘그린뉴딜 프런티어 제주, 대한민국을 바꾸다’를 주제로 발표를 진행하며 청정제주를 위한 송악 선언을 비롯해 지난 10년 제주가 선제적으로 추진해 온 탄소중립섬 2030 성과와 앞으로 10년 세계를 선도해 나갈 제주의 비전을 강조한다.

제주의 성과로는 신재생에너지 전기차 스마트그리드 탄소중립섬 시범모델 ‘섬속의 섬 가파도’를 꼽으며 탄소중립 제주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 온 ‘카본프리아일랜드 2030’의 경험을 공유한다.

앞으로의 계획으로는 전력거래 자유화를 위한 분산에너지특구 지정과 그린뉴딜 기본법 제정 그린수소 생산·저장·활용 및 국책 실증사업 공모 2030 내연차량 신규 등록 중단 미래혁신인재 10만 양성 2023 UN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제주유치를 적극 추진해 그린뉴딜 프런티어 제주로 한국판 뉴딜을 주도하고 미래 성장 동력을 이끌어나갈 포부를 설명한다.

또한 이어진 토크콘서트에서는 제주가 생각하는 전력거래 자유화 구상과 그린뉴딜의 제도적 한계들을 극복하기 위한 지자체의 역할 등을 역설하며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을 위해 제주가 이루고자 하는 계획을 상세히 소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특히 제주의 경험과 어려움이 곧 대한민국 탄소중립 정책에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관련 재정적 지원 및 규제개혁에 동참해줄 것을 피력한다.

한편 국무총리소속 녹색성장위원회가 주최하는 이날 공개토론회는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탄소중립사회: 지방정부, 대한민국을 바꾸다’를 주제로 개최된다.

김정욱 녹색위 민간위원장의 환영사와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축사에 이어 탄소중립사회 전환을 위한 한국사회 과제 에너지전환과 그린뉴딜 등 기조발제가 이어진다.

각 지자체 발표에서는 제주특별자치도뿐만 아니라 인공지능 연계 그린뉴딜 탈석탄을 통한 에너지전환 등 지역의 그린뉴딜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정책 방향이 공유된다.

이후 토크콘서트에서 지자체의 역할과 중요성, 애로사항과 향후 과제 등을 논의한다.

토론회는 KTV 유튜브 생중계로 실시간 시청이 가능하며 온라인으로 토크콘서트 질의응답에 참여할 수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