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부터 위험건축물 도시재생사업 특별공모
21일부터 위험건축물 도시재생사업 특별공모
  • 이석만 기자
  • 승인 2020.12.01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달 21일부터 위험건축물 도시재생사업 특별공모 시행

[뉴스렙] 국토교통부는 위험건축물을 도시재생 인정사업으로 정비하는‘위험건축물 재생사업 특별공모’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공모 대상요건은 전국의 도시지역 중 쇠퇴지역 또는 기초생활인프라 미달지역에 소재한 D·E등급의 주택, 상가 등 건축물이다.

사업유형은 지자체 등 공공의 참여 정도 및 사업방식에 따라 공공매입형과 공공참여형으로 구분된다.

공공매입형은 위험건축물이 지역주민의 안전에 영향을 미치는 경우에 지자체, LH 등이 위험건축물을 매입·철거한 후 주민공동이용시설 등으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대표 사례는 인천 부평구 사업이 있다.

공공참여형은 위험건축물의 소유자가 2인 이상의 집합건물 등으로 주민 자력 정비가 곤란한 경우, 지자체 등이 시행자로 참여해 세입자의 이주대책과 재정착 등을 지원해 정비하는 사업이다.

대표 사례로 서울 영등포 영진시장과 서대문 좌원상가 사업이 있다.

공공참여형에는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에 따른 주거환경개선사업1)·공공재개발사업2) 및 긴급 정비사업3), ‘빈집 및 소규모주택 정비에 관한 특례법’에 따른 소규모주택정비사업4), ‘공공주택 특별법’에 따른 공공주택사업5) 등이 해당된다.

이번 공모는 시급성을 고려해 도시재생 사업유형 중 신속한 추진이 가능한 인정사업으로 하며 이 외 위험건축물을 포함한 면단위 도시재생사업은 기존 공모사업을 통해 추진 가능하다.

공모일정은 12월 21일부터 ’21년 2월 8일까지 50일간 지자체의 신청을 받고 평가과정을 거쳐 3월말 선정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국토부는 지자체의 신청 준비를 지원하기 위해 12월 10일 온라인설명회를 개최하고 신청·접수 기간에는 도시재생지원기구 내에 전담 컨설팅단을 운영할 예정이다.

백원국 국토부 도시재생사업기획단장은 “위험건축물은 국민 안전을 위협하는 만큼 정비가 시급하므로 이번 공모에 지자체가 적극적으로 참여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