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토지주택공사, 경남 작은학교 살리기 사업 공모 동참
한국토지주택공사, 경남 작은학교 살리기 사업 공모 동참
  • 조현성 기자
  • 승인 2021.01.18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입임대주택 공급 및 예산 등 추가 지원
▲ ‘경남 작은학교 살리기 사업’ 공모. 한국토지주택공사 동참으로 힘 실어

[뉴스렙] 경상남도와 경상남도교육청이 소멸위기의 마을과 작은학교 상생을 위한 ‘2021년 경남 작은학교 살리기 사업’ 공모를 실시한다.

‘작은학교 살리기 사업’은 지난해 전국 최초로 도와 교육청, 시·군이 통합행정으로 추진한 사업으로 특히 올해는 한국토지주택공사도 함께 참여함으로써 이주민에게 제공할 수 있는 임대주택 공급량도 늘어날 예정이다.

사업을 신청하고자 하는 시·군은 해당 교육지원청과 협의해 대상지역과 작은학교를 선정 후 이번 달 18일부터 다음달 17일까지 경남도 통합교육추진단으로 관련 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경남도는 3개 시·군을 선정해 도 15억, 교육청 15억, 시·군 15억 등 총 45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한국토지주택공사에서 임대주택 건립 사업비를 추가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대상지로 선정된 시·군은 도와 함께 빈집수리·임대, 임대주택 부지확보, 일자리 지원 등 지역의 정주여건 조성을 담당해 경남으로 이주한 주민들이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교육청과 학교는 작은학교만의 강점을 살린 교육활동, 지역과 연계한 특색 있는 교육과정 운영, 학교공간혁신으로 학생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행복한 교육환경을 제공한다.

한국토지주택공사는 매입임대주택을 건립·공급해 이주가정에 주거를 제공함으로써 농어촌 지역의 면 소재 작은학교 주변 주거복지 서비스를 지원한다.

사업 공모 계획과 관련해 궁금한 사항은 이번 달 20일 경남도청에서 실시하는 사업설명회에서 구체적인 안내를 받을 수 있다.

도와 교육청은 별도 심사위원회를 구성해 심사를 거쳐 대상지를 최종 선정 후 2월 말경 안내할 예정이다.

민기식 경남도 통합교육추진단장은 “지자체와 교육기관의 협업 사업인 ‘경남 작은학교 살리기 사업’에 LH가 함께해 이주민의 주거 안정을 가져와 도민들의 삶이 훨씬 윤택해 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행정기관과 학교구성원, 마을공동체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력으로 마을과 작은학교의 상생을 위한 지속 가능한 발전 체계가 구축될 수 있도록 도가 최선을 다해 지원을 할 것이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