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SK·LG 인터넷가입부터 현금사은품까지 '인터넷끝판왕'
KT·SK·LG 인터넷가입부터 현금사은품까지 '인터넷끝판왕'
  • 김백
  • 승인 2021.01.18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렙] 코로나19로 인한 방역 및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는 지금, 여전히 전국적으로 외출 자제를 권고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많은 소비자들이 야외활동보다 실내활동에 익숙해지면서, OTT(인터넷을 통한 동영상 스트리밍 사이트)서비스의 이용량 역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더불어 각 가정에서 인터넷가입 및 IPTV등 인터넷티비 신규가입 문의도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인터넷비교사이트 '인터넷끝판왕'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하여 재택근무와 교육이 진행되면서, 각 가정에 인터넷이 필수적으로 보급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또한 꾸준하게 증가하고 있는 1인가구로 인하여 인터넷신규가입이 늘어나고 있다는 이유도 들 수 있다. 2020년 국내 1인가구는 19년과 비교하였을 때 크게 증가하였으며, 각 가정에서 인터넷설치를 진행함으로서 신규가입자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이다. SK, KT, LG 인터넷 등 3대통신사 외에도 티브로드, CJ헬로 등 지역케이블을 통한 가입자 역시 꾸준히 상승세를 보였다.

하지만 상승세를 보이는 가입자와 달리 대부분 인터넷가입사은품과 관련된 혜택에 대해 잘 모르고 이용하는 경우가 많이 있는데, '인터넷끝판왕' 관계자는 "물건을 구매할 때 인터넷을 통하여 꼼꼼하게 알아보고 비교해볼수록 똑같은 상품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것처럼, 인터넷가입 역시 인터넷비교사이트를 통하여 각 요금제를 비교해본다면 보다 만족스러운 현금사은품지원 혜택을 받아볼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인터넷설치 시 평균적으로 3년 약정을 통해 진행이 되는 만큼, 처음 가입을 진행할 때 후회없이 만족스러운 선택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더불어서 3년의 약정이 끝난 뒤에는 기존 통신사에서 재약정을 진행하거나 다른 통신사를 통해 인터넷변경 신규가입을 진행하는 것이 더욱 많은 인터넷가입현금사은품을 만나볼 수 있는 방법이다.

단, 현재는 경품고시제로 인하여 각 통신사 및 요금 별 최대 사은품지원 금액에 제한 가이드가 있어 이를 잘 준수하고 있는 곳을 통하여 인터넷가입을 진행하는 것이 현명하다. 또한 초고속인터넷만 단독으로 가입하는 것보다는 인터넷TV결합상품을 이용하는 것이 보다 많은 현금지원을 받아볼 수 있다.

또 가이드를 준수하지 않고 현금사은품을 지급한다고 고객을 유치하는 곳은 불법 과장광고를 진행하는 곳이 대부분이며 피해를 입을 수 있는 만큼 인터넷가입을 할 때는 신중하게, 현금사은품 많이주는곳에 혹하지 않는 것이 좋다. 이렇게 허위광고로 고객을 유치하는 경우, 100만원의 벌금과 더불어 영업정지 처분을 받을 수 있으니 주의가 필요하다.

'인터넷끝판왕 관계자는 "인터넷티비 설치 시 현금 많이 주는 곳을 찾는 것도 중요하지만 경품고시제 가이드를 준수하지 않는 곳은 정직하게 사은품을 지급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며 "사은품 지급 내용과 금액을 투명하게 전달 받으며 이용할 수 있는 곳을 찾는 것이 좋다"는 조언을 더했다.

더불어서 피해 없이 안전하게 초고속인터넷 및 인터넷TV결합가입 할인혜택을 만나보고 싶다면 장시간 꾸준하게 운영되어온 업체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사은품지급 관련 사고 이력은 없는지, 또 고객들의 후기는 어떠한지, 사업자등록번호를 정확하게 기입하고 있는 안전한 업체인지를 꼼꼼하게 체크하고 이용한다면 보다 만족스러운 서비스를 이용해볼 수 있다.

사은품지급 사고 없는 '인터넷끝판왕'에서는 인터넷현금지원과 다양한 이벤트들을 함께 진행하고 있다. 1+1 지인 추천 이벤트, 후기 이벤트 등을 통하여 보다 풍부한 혜택을 받아볼 수 있는 만큼 '인터넷가입사은품많이주는곳', '인터넷가입현금지원' 등의 검색어를 통해 초고속인터넷 가입 업체를 찾는 이들의 문의가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각 통신사별 인터넷 요금 및 현금사은품 지급에 대한 안내는 '인터넷끝판왕' 홈페이지 또는 네이버 공식 카페를 통해 자세한 내용을 확인해볼 수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