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귀어·귀촌 활성화 정책 추진
전북도, 귀어·귀촌 활성화 정책 추진
  • 조현성 기자
  • 승인 2021.02.23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의 인생 2막은 전라북도 어촌에서
▲ 전라북도청

[뉴스렙] 전라북도가 귀어·귀촌인 단계별·맞춤형 지원에 나서는 등 귀어·귀촌 지원 정책을 한층 강화한다.

23일 전라북도는 인구감소·고령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촌지역의 활력 증진과 도시민 등 예비 귀어·귀촌인의 안정적인 어촌정착을 위해 다양하고 체계적인 정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전라북도 귀어귀촌종합지원센터는 예비 귀어·귀촌인을 위해 정주의향 단계, 이주준비 단계, 이주실행 단계, 이주정착 단계 등 단계별로 수요자 맞춤형 정착프로그램을 추진한다.

만 40세 미만의 청년 어업인에게 안정적인 어촌정착을 위해 어촌 정착금을 지원하는 ‘청년 어업인 영어정착 지원사업’도 추진한다.

어업경력에 따라 연차별 차등 지급하며 최대 월 100만원을 최장 3년간 어업경영비 및 어가 가계자금 활용을 위해 지원하다.

또한, 귀어·귀촌을 희망하는 도시민들의 안정적인 어촌정착 지원을 위해 ‘귀어 창업 및 주택구입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대출금리와 저금리와의 차이를 지원하는 이차보전사업으로 창업자금 최대 3억원, 주택구입자금 최대 7천5백만원 한도로 융자 지원한다.

대출 금리는 연 2%로 5년 거치 10년 원금균등 분할상환방식이며 최종 대출금액은 사업대상자의 실적과 대출취급기관의 대상자 신용도 등 대출심사 결과에 따라 결정된다.

대상자는 만 65세 이하로 지난 2016년 1월 1일 이후, 주민등록상 전라북도에 주소를 두고 있는 귀어인 또는 전라북도에 거주한 지 1년 이상 됐으나 최근 5년간 어업경력이 없는 재촌 비어업인이다.

전라북도 이용선 수산정책과장은 “예비 귀어·귀촌인들을 위한 수요자 맞춤형 교육과 체계적이고 다양한 정책지원으로 해수부 주관 2020년 우수 귀어귀촌인 선발과정에서 ‘대상’, ‘최우수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뤄냈다”며 “앞으로도 전라북도 귀어인의 풍요롭고 안정적인 어촌정착으로 새로운 인생 2막을 펼칠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