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숭총림 수덕사 방장 달하 스님 경자년 동안거 해제법어
덕숭총림 수덕사 방장 달하 스님 경자년 동안거 해제법어
  • 서현욱 기자
  • 승인 2021.02.26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덕숭총림 수덕사 방장 달하 스님 경자년 동안거 해제법어

동안거 죽비를 놓고 문을 여니, 얼음 풀려가는 대지에 한 움큼 땅 향기가 지나갑니다. 알 수 없는 기쁨이 울려옵니다. 산천이 너무도 반갑습니다.

“명백하고 묘하도다. 훤출해서 태허공을 덮었고, 섬세해서 일체만물로 함께 흐르네. 보고 듣고 삼세를 넘어있고, 백천 인연에 섞이지 않네. 낮은 구름 터진 하늘에 기러기 일자로 날아가고 달 떨어지는 곳에 원숭이 울부짖네.” (만공스님 법어)

일물장재천지간(一物長在天地間)
무량불조차개출(無量佛祖此個出)
동서남북무처소(東西南北無處所)
홀연돌출주장자(忽然突出拄杖子)

일물이 길이 천지를 덮었네.
무량불조가 이 낱으로부터 출현하시네.
동서남북 처소가 없어도
홀연히 주장자 머리에 돌출하시네. 일체가 한 생각이다. 이 신비여! 이뭘까?
굴릴수록 새 천지, 만고에 새롭네.
종일 써도 더욱 새롭고, 더욱 싱싱해.
이놈이네, 이놈이네, 이~놈이네!

몸이 움직이고 마음이 움직일 때가 생각이 일어났을 때고, 생각에 이뭘까가 너울너울 함께하니, 이 생각이 무진보장이로다. 오매일여 몽중일여 앞세우지 않아도 그때그때 생각이 구경원성 살반야로다.

혜월스님께 금봉스님이 물었습니다. “견성한 사람도 생사가 있습니까?”
혜월스님이 말씀하시기를 “저 허공이 생멸이 있더냐?”
금봉스님이 대답을 못하고 돌아와 이 사실을 만공스님께 말씀드렸습니다.
만공스님이 “왜 대답을 않고 돌아왔느냐?”
금봉스님이 “뭐라고 대답해야 합니까?”
“대답하라는데 무슨 잔소리냐!” 만공스님은 핀잔하셨습니다.
금봉스님이 멍멍하다가 문득 화색이 돌며 말씀드리기를 “스님! 참 그렇겠습니다!”라고 했습니다.
만공스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이것이 바로 선지식이 머리 깨지는 대목이니라!”

뒷사람이 평을 붙이기를, “스스로 일어났다가 스스로 거꾸러지네”라고 했습니다. 귀한 딸을 백정집으로 격하시켰네. 생각하면 선지식 머리 깨지는 공덕이 하해와 같습니다.

경허스님이 비를 피하러 들어간 길가 주막집이 호열자 역병이 덮친 집이었습니다. 여기저기 사람이 죽어가고 있는데, 한쪽에는 우장을 덮고 사람이 벌벌 떨며 죽어가고 있고, 벌써 죽은 사람은 거적으로 덮어 치워놓고 있고, 혼이 다 빠진 집주인은 더 이상 송장치우기 어려우니 딴 데로 가라고 손을 내저으며 사람을 내쫓아내고 있고!

이 지경에 이르러서 경허스님은 무력한 당신의 신세와 방법이 없는 이 세상의 실정을 철저하게 다 보아버렸습니다. 우리가 겪고 있는 코로나19도 이와 같습니다.

경허스님은 가슴에 화두를 놓고 간택을 했습니다. 그 중에서 ‘여사미거 마사도래’의 화두가 걸렸습니다. 이와같은 발심상태에서는 한 방울도 딴 생각이 끼어들 여지가 없습니다. 알고 모르고, 잘나고 못나고, 천사량 만사량이 썰물처럼 바닥까지 화두의심으로 빨려들어 시동이 제대로 걸려버렸습니다. 일념만년, 성성적적, 극도의 고요 속에서 소가 되도 코뚜레 꿸 구멍이 없다는 소리가 경허스님 귀에 들어왔습니다. 그 소리에 경허스님은 확철대오 했습니다.

홀문인어무비공(忽聞人語無鼻孔)
돈각삼천시아가(頓覺三千是我家)
유월연암산하로(六月燕岩山下路)
야인무사태평가(野人無事太平歌)

홀연히 소가 되도 코 꿸 구멍이 없다는 소리를 듣고
삼천대천세계가 이것이라는 것을 돈각했네.
유월달 연암산 산 아래 길에
들사람 일이 없어 태평가를 부르네.

신축년 소띠해를 맞이했습니다. 소띠해 1년 365일을 티끌같이 많은 부처님께 머슴 같은 소가 되겠다고 맹세합니다. 코로나19 역병은 부처님의 발심법문이라고 생각합니다. 경허스님의 용맹정진의 경책이라고 생각합니다. 생각을 발바닥으로 내리고 뚜벅뚜벅 코 꿰이지 않는 상머슴 같은 소가 되어 이웃에 도움이 되겠다고 맹세합니다.

아제아제 바라아제 바라승아제 모지사바하

이놈이네, 이놈이네, 이놈이네, 이~뭘까?

일거양득(一擧兩得)
대시무단(大是無端)
흔번과구(掀翻窠臼)
굴착일반(屈着一般)

하나를 들어 둘을 얻었네.
크다, 이놈이여! 통하지 않는 데 없네.
내 고집 소굴을 엎어버리니
천하가 무릎을 꿇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