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명품 가전 브랜드 카모메, 코드리스 선풍기 선보여
일본 명품 가전 브랜드 카모메, 코드리스 선풍기 선보여
  • 김영호
  • 승인 2021.06.09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렙] 일본 명품 디자인 가전 브랜드 카모메가 어디서나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Cordless(코드리스) 충전식 선풍기를 선보였다고 밝혔다. 무선 선풍기다 보니 언제 어디서나 장소의 구애를 받지 않고 사용할 수 있어 가정집은 물론이고, 회사나 학교 등에서도 많은 사람들이 사용할 것으로 보인다.

해당 제품은 2,450mAh 배터리 적용으로 1회 완충 시 최대 17시간까지 사용할 수 있다. 아무래도 유선 제품일 경우 공간의 제약을 받을 수밖에 없었지만, 선을 제거해서 충전 이후 장소의 구애를 받지 않고 마음껏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특히 독자적인 갈매기 날개를 적용해 다이얼식 27단계 풍량 조절로 자연 바람에 가까운 초미풍부터 강풍까지 선택할 수 있고, 공기 순환 기능 역시 독보적이다. 해당 날개는 선박용 프로펠러 제조사가 갈매기 날갯짓에서 힌트를 얻어 설계를 했으며, 공기 순환에서 탁월한 면모를 보여 다른 냉방 기기와 함께 병행할 경우 훨씬 더 높은 효율성을 보이고 있어 선풍기 추천으로 손색이 없다.

뿐만 아니라 BLDC 모터를 장착해 조용한 선풍기로도 인기가 높다. 소음이 거의 없고, 초저 전력 작동이 가능해 에너지 절약도 가능하다. 특히 운행 시 시끄럽지 않다 보니 영유아를 키우는 집에서 사용하기에 안성맞춤이다. 

현재 탈부착형 중간 폴을 이용해 2가지 타입의 높이를 선택할 수 있다. 또한, 중간 폴과 팬, 베이스 등을 따로 분리할 수 있어 사용하지 않을 때 분리해서 보관할 수 있다. 덕분에 공간 절약이 가능하다는 장점까지 가진다.

전면 안전망은 아로마 케이스를 달아 아로마 테라피를 할 수 있으며, 간단하게 분리해 날개 청소까지 손쉽게 할 수 있다. 여름철 이후 보관 시 별도 분리 후 날개를 닦은 뒤 넣어둘 수 있어 많은 사람들이 해당 선풍기를 선호할 것으로 보인다. 본체 일체형 손잡이까지 달려 있어 손쉽게 옮길 수 있다.

해당 선풍기는 LED 표시 램프가 달려 있어 현재 배터리 잔량까지 확인 가능하다. LED를 통해 현재 상태를 빠르게 파악할 수 있고, 취침 시 눈부심 방지를 위해 램프 감광 기능이 달려 있어 밤에도 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게다가 리모컨으로 원격 조정이 가능하며, 뒷면에 자석이 달려 있어 리모컨을 잃어버릴 염려 없이 쓸 수 있다는 장점까지 가진다.

또한, 선이 없기 때문에 배터리에 대한 관심이 높을 듯하다. 배터리는 분리/결합이 가능한 구조로 되어 있으며, 유선으로 연결되어 있을 때만 자동 충전이 되며, 배터리만 따로 분리해서 충전도 할 수 있다. 

고급스러운 샴페인 골드 컬러를 적용해 예쁜 선풍기로도 손색이 없다. 전원을 끄고 켤 때도 도시샤 사의 시그니처인 갈매기 효과음을 적용해 딱딱한 가전제품이라는 이미지에서 벗어나 마치 가족 구성원의 일부로 자리매김하는 것과 동시에 시원한 바다에 온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한편, 해당 선풍기에 대한 더욱 자세한 내용은 카모메 공식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인사동11길 16 대형빌딩 402호
  • 대표전화 : 02-734-733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 법인명 : 뉴스렙
  • 제호 : 뉴스렙
  • 등록번호 : 서울 아 00432
  • 등록일 : 2007-09-17
  • 발행일 : 2007-09-17
  • 발행인 : 이석만
  • 편집인 : 이석만
  • 뉴스렙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뉴스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etana@gmail.com
  • 뉴스렙「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조현성 02-734-7336 cetana@gmail.com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