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지차제, '인구소멸 대응'위해 귀농·귀촌인 모시기 경쟁 "후끈"
전국 지차제, '인구소멸 대응'위해 귀농·귀촌인 모시기 경쟁 "후끈"
  • 김백
  • 승인 2023.02.16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 농업인 맞춤 지원·농촌 살아보기 마을 조성 등 유인책 다채
의료·문화 등 정주여건 개선 관건…지역 특색 맞는 일자리도 필요

지난해 6월 서울 aT센터에서 열린 2022 성공귀농 행복귀촌 박람회에서 관람객들이 홍보 부스를 살펴보고 있다.<br>&nbsp;

▲ 지난해 6월 서울 aT센터에서 열린 2022 성공귀농 행복귀촌 박람회에서 관람객들이 홍보 부스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 한국언론연대 제공)

 

[뉴스렙] 코로나19 여파와 도시주택 가격 상승, 농어촌으로 향하는 관심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지방자치단체들이 귀농·귀촌 인구를 적극 유치해 인구소멸 위기를 돌파하려는 경쟁이 치열하게 펼치고 있다.

16일 농림축산부에 따르면 지난해 37만7744가구가 도시에서 농촌으로 주거지를 옮겨 귀농·귀촌 관련 통계 집계 이래 가장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농림부는 올해에도 '농촌에서 살아보기'를 전국 102개 시군의 약 130개 마을에서 운영해 도시민 900가구에 체험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충남도의 경우 적극적인 청년 농업인들의 안정적 영농기반 제공을 위해 서산 간척지에 2025년까지 436억원을 들여 대규모 스마트팜 영농단지를 조성해 입주 청년 농업인에게 지역에 정착할 수 있도록 보금자리주택를 마련해주기로 했다.

충북 보은군의 경우 도시민을 위한 '1년 살아보기' 마을 조성에 나서며 귀농·귀촌 인구 유입을 기대하고 있다. 2025년 3월까지 65억원을 투자해 59㎡형, 85㎡형의 '어울림 하우스' 각각 10가구와 주민이 공동으로 이용할 수 있는 200㎡ 규모의 커뮤니티센터를 건설할 예정이다.

경남 의령군은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세대가 주택을 신축하는 경우 건축설계비를 최대 200만원 지원하고, 빈집 정비 시 해체계획서 등 서류 작성 비용이 최대 80만원이 드는 것을 10만원으로 대폭 할인해주기기로 했다.

밀양시는 올해부터 귀농·귀촌하는 가정에 지역 생활에 필요한 정보를 모은 가이드북, 청정 농산물 꾸러미가 담긴 '웰컴박스'를 선물로 전달하는 한편 농기계·시설하우스 기자재·묘목 구입비를 시비로 지원한다.

또한 강원도는 올해 도비 9300만원을 마련해 강원대 농촌융복합센터에 귀농귀촌 컨설팅과 농업인 교육을 의뢰해 귀농·귀촌 시 주민 간 갈등을 해소하고 융합하기 위한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특히 전남 나주시는 영농 초기 정착 단계에서의 시행착오에 대비한 자금 안정에 주안점을 둬 △농지 구입 등 창업자금 최대 3억원, 주택 구입자금 최대 7500만원 연 1.5% 금리에 5년 거치, 10년 원금 균등 분할상환 조건으로 지원 △귀농인 영농기반 조성 지원 대상 10개소에 2000만원(자부담 50%) 지원 △신규 및 청년농업인 선도농가 8개소에 월 40만원, 신규농업인에 월 80만원씩 최대 5개월 간 지급 등의 파격적인 지원책을 내놓기도 했다.

이밖에도 인천ㆍ포항ㆍ창원 등 대다수 지자체에서 귀농ㆍ귀어 인구 유입 을 위해 다양한 인센티브와 혜택을 앞다퉈 내놓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대해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2021년 귀농·귀촌 동향과 시사점' 보고서에서 "귀농·귀촌 인구가 농촌에 정착하려면 농촌 여건을 지속적으로 개선하면서 연령, 세대별로 맞춤형 정책이 필요성을 제기한 바 있다.

아울러 유학열 충남연구원 연구위원은 "은퇴 후 휴양하려고, 농촌 생활이 좋아서 또는 농업 외 일자리를 농촌에서 찾는 귀촌인이 앞으로 많아질 것"이라며 "사회적 경제라는 테두리 안에서 농촌 특색이 있는 일자리를 만드는 등 귀촌 분야 정책이 강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인사동11길 16 대형빌딩 402호
  • 대표전화 : 02-734-733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 법인명 : 뉴스렙
  • 제호 : 뉴스렙
  • 등록번호 : 서울 아 00432
  • 등록일 : 2007-09-17
  • 발행일 : 2007-09-17
  • 발행인 : 이석만
  • 편집인 : 이석만
  • 뉴스렙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뉴스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etana@gmail.com
  • 뉴스렙「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조현성 02-734-7336 cetana@gmail.com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