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이초 선생님 49재일…‘공교육 멈춤의 날”
“서이초 선생님 49재일…‘공교육 멈춤의 날”
  • 서현욱 기자
  • 승인 2023.09.05 0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4대 종교 성명 “선생님들 거리로 내몬 것은 교육부와 정부”

4일, 서이초 선생님이 세상을 떠난 지 49일째 되는 날, 4대 종교인들이 서이초 선생님의 죽음에 깊이 애도하며, 49재에 붙여 1일 '9월 4일 공교육 멈춤의 날, 억압이 아닌 연대와 지지가 필요한 때입니다'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했다.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와 원불교시민사회네트워크, 한국천주교 여자수도회 장상연합회 JPIC분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정의평화위원회 등 4대 종교단체는 이날 ‘9월 4일 공교육 멈춤의 날, 지지하고 함께 합니다’제하의 성명을 통해 “서울 서이초 선생님을 비롯하여 선생님들의 안타까운 죽음이 이어지고 있는 참담한 현실에 슬픔을 금할 수 없다.”면서 “먼저 가신 선생님들과 남겨진 유가족, 그리고 동료 교사들의 큰 슬픔과 고통에 깊은 애도의 마음”을 전했다.

4대 종교단체는 “서이초 선생님의 죽음은 망가져 가는 대한민국 교육의 현주소”라며 “우리 사회는 학생들과 눈을 마주치며 교육에 전념하기 힘든 현실, 갖은 격무에 시달리며 정서적인 고통을 홀로 감내해야 하는 현실을 외면하고, 사명감을 갖고 교단에 선 선생님들을 절망의 낭떠러지로 떠밀었다.”고 참회했다.





서이초 선생님이 세상을 떠난 지 49일째 되는 4일, 동료 교사들은 이날을 ‘공교육 멈춤의 날’로 선포하고 공교육을 바로 세우기 위한 행동에 나섰다. 4대 종교단체 종교인들은 선생님들의 행동에 함께했다. 

4대 종교단체는 “고인의 억울함을 자신의 것으로 끌어안고 슬픔을 넘어 교육현장의 공공성 회복을 이루기 위해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며 “동료의 억울한 죽음을 외면하지 않고 참된 추모가 무엇인지를 몸소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교육부는 교사들의 다짐과 평화적인 행동을 위법으로 규정하고 ‘엄정 대처, 징계’등을 운운하며 교사들의 목소리를 억누르려 하고 있다.

이에 4대 종교단체들은 “우리 종교인들은 묻는다. 교사들이 부당한 현실을 호소할 때 교육부는 어디에 있었냐”면서 “누구에게도 보호받지 못하는 현실 속에서 홀로 아픔을 삼키며 교육자로서의 사명을 감당해 가는 동안 교육부는 대체 무엇을 했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동료의 죽음을 추모하며 더 나은 교육 환경을 만들기 위해 행동하는 교사들을 범죄자 취급하는 교육부는 대체 학생들에게 무엇을 가르치고 싶은 것이냐”면서 “선생님들을 거리로 내몬 것은, 아니 선생님들을 죽음으로 내몬 것은 부당한 교육 현실을 외면해 온 교육부이며 정부”라고 질타했다.

이어 4대 종교단체들은 “윤석열 정부와 교육부에 촉구한. 추모에 대한 부당한 탄압을 멈추고, 선생님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라”고 요구했다.

또 “우리 종교인들은 ‘공교육 멈춤의 날’이 슬픔을 딛고 ‘학교의 공공성 회복과 안전환 교육환경’을 만드는 소중한 계기가 되기를 바라며, 선생님들의 눈물과 호소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서이초 선생님이 세상을 떠난 지 49일째 되는 4일, 동료 교사들은 이날을 ‘공교육 멈춤의 날’로 선포하고 공교육을 바로 세우기 위한 행동에 나섰다. 4대 종교단체 종교인들은 선생님들의 행동에 함께했다. 

4대 종교단체는 “고인의 억울함을 자신의 것으로 끌어안고 슬픔을 넘어 교육현장의 공공성 회복을 이루기 위해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며 “동료의 억울한 죽음을 외면하지 않고 참된 추모가 무엇인지를 몸소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교육부는 교사들의 다짐과 평화적인 행동을 위법으로 규정하고 ‘엄정 대처, 징계’등을 운운하며 교사들의 목소리를 억누르려 하고 있다.

이에 4대 종교단체들은 “우리 종교인들은 묻는다. 교사들이 부당한 현실을 호소할 때 교육부는 어디에 있었냐”면서 “누구에게도 보호받지 못하는 현실 속에서 홀로 아픔을 삼키며 교육자로서의 사명을 감당해 가는 동안 교육부는 대체 무엇을 했냐”고 지적했다.





서이초 선생님이 세상을 떠난 지 49일째 되는 4일, 동료 교사들은 이날을 ‘공교육 멈춤의 날’로 선포하고 공교육을 바로 세우기 위한 행동에 나섰다. 4대 종교단체 종교인들은 선생님들의 행동에 함께했다. 

4대 종교단체는 “고인의 억울함을 자신의 것으로 끌어안고 슬픔을 넘어 교육현장의 공공성 회복을 이루기 위해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며 “동료의 억울한 죽음을 외면하지 않고 참된 추모가 무엇인지를 몸소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교육부는 교사들의 다짐과 평화적인 행동을 위법으로 규정하고 ‘엄정 대처, 징계’등을 운운하며 교사들의 목소리를 억누르려 하고 있다.

이에 4대 종교단체들은 “우리 종교인들은 묻는다. 교사들이 부당한 현실을 호소할 때 교육부는 어디에 있었냐”면서 “누구에게도 보호받지 못하는 현실 속에서 홀로 아픔을 삼키며 교육자로서의 사명을 감당해 가는 동안 교육부는 대체 무엇을 했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동료의 죽음을 추모하며 더 나은 교육 환경을 만들기 위해 행동하는 교사들을 범죄자 취급하는 교육부는 대체 학생들에게 무엇을 가르치고 싶은 것이냐”면서 “선생님들을 거리로 내몬 것은, 아니 선생님들을 죽음으로 내몬 것은 부당한 교육 현실을 외면해 온 교육부이며 정부”라고 질타했다.

이어 4대 종교단체들은 “윤석열 정부와 교육부에 촉구한. 추모에 대한 부당한 탄압을 멈추고, 선생님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라”고 요구했다.

또 “우리 종교인들은 ‘공교육 멈춤의 날’이 슬픔을 딛고 ‘학교의 공공성 회복과 안전환 교육환경’을 만드는 소중한 계기가 되기를 바라며, 선생님들의 눈물과 호소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동료의 죽음을 추모하며 더 나은 교육 환경을 만들기 위해 행동하는 교사들을 범죄자 취급하는 교육부는 대체 학생들에게 무엇을 가르치고 싶은 것이냐”면서 “선생님들을 거리로 내몬 것은, 아니 선생님들을 죽음으로 내몬 것은 부당한 교육 현실을 외면해 온 교육부이며 정부”라고 질타했다.

이어 4대 종교단체들은 “윤석열 정부와 교육부에 촉구한. 추모에 대한 부당한 탄압을 멈추고, 선생님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라”고 요구했다.

또 “우리 종교인들은 ‘공교육 멈춤의 날’이 슬픔을 딛고 ‘학교의 공공성 회복과 안전환 교육환경’을 만드는 소중한 계기가 되기를 바라며, 선생님들의 눈물과 호소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서이초 선생님이 세상을 떠난 지 49일째 되는 4일, 동료 교사들은 이날을 ‘공교육 멈춤의 날’로 선포하고 공교육을 바로 세우기 위한 행동에 나섰다. 4대 종교단체 종교인들은 선생님들의 행동에 함께했다. 

4대 종교단체는 “고인의 억울함을 자신의 것으로 끌어안고 슬픔을 넘어 교육현장의 공공성 회복을 이루기 위해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며 “동료의 억울한 죽음을 외면하지 않고 참된 추모가 무엇인지를 몸소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교육부는 교사들의 다짐과 평화적인 행동을 위법으로 규정하고 ‘엄정 대처, 징계’등을 운운하며 교사들의 목소리를 억누르려 하고 있다.

이에 4대 종교단체들은 “우리 종교인들은 묻는다. 교사들이 부당한 현실을 호소할 때 교육부는 어디에 있었냐”면서 “누구에게도 보호받지 못하는 현실 속에서 홀로 아픔을 삼키며 교육자로서의 사명을 감당해 가는 동안 교육부는 대체 무엇을 했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동료의 죽음을 추모하며 더 나은 교육 환경을 만들기 위해 행동하는 교사들을 범죄자 취급하는 교육부는 대체 학생들에게 무엇을 가르치고 싶은 것이냐”면서 “선생님들을 거리로 내몬 것은, 아니 선생님들을 죽음으로 내몬 것은 부당한 교육 현실을 외면해 온 교육부이며 정부”라고 질타했다.

이어 4대 종교단체들은 “윤석열 정부와 교육부에 촉구한. 추모에 대한 부당한 탄압을 멈추고, 선생님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라”고 요구했다.

또 “우리 종교인들은 ‘공교육 멈춤의 날’이 슬픔을 딛고 ‘학교의 공공성 회복과 안전환 교육환경’을 만드는 소중한 계기가 되기를 바라며, 선생님들의 눈물과 호소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인사동11길 16 대형빌딩 402호
  • 대표전화 : 02-734-733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 법인명 : 뉴스렙
  • 제호 : 뉴스렙
  • 등록번호 : 서울 아 00432
  • 등록일 : 2007-09-17
  • 발행일 : 2007-09-17
  • 발행인 : 이석만
  • 편집인 : 이석만
  • 뉴스렙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뉴스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etana@gmail.com
  • 뉴스렙「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조현성 02-734-7336 cetana@gmail.com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