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평화 협정 있으면 사드 필요 없다"
"남북 평화 협정 있으면 사드 필요 없다"
  • 조현성
  • 승인 2017.04.03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대 종단 지도자 사드 갈등 원불교 성지 방문
▲ 사진=원불교 박대성 교무 페이스북

불교 카톨릭 개신교 원불교 등 4대 종단 지도자들이 정부가 사드(THAAD) 배치를 결정한 성주 초전면 원불교 성지를 1일 방문했다.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자승 스님, 한국 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김영주 목사는 원불교 한은숙 교정원장과 함께 비공개 회담 후 성주골프장 입구 농성장을 찾아 위로 격려했다.

김희중 대주교는 종단지도자를 대표해 "남북 상생을 위해 천주교가 남북 평화협정을 체결하도록 국민운동을 벌일 계획이다. 평화협정이 있으면 사드는 필요 없다. 기도로 함께하겠다"고 했다.

원불교 지난해부터 성주 사드 배치 철회를 주장하며 반대 농성을 벌이고 있다. 원불교 성주 성지는 사드 배치 예정지와 직선거리로 2.2km가량 떨어져 있다. 성주 성지에는 원불교 제2대 종법사인 송규(1900∼1962) 종사 생가터와 구도지가 있다.

[불교중심 불교닷컴,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