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광 스님 “오계는 스스로 지키는 가르침”
자광 스님 “오계는 스스로 지키는 가르침”
  • 조현성
  • 승인 2017.04.06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국대 경주캠퍼스 수계 대법회
▲ 사진=동국대 경주캠퍼스

동국대 경주캠퍼스(총장 이대원)가 5일 교내 문무관에서 불기2561(2017)년 제25회 전 동국인 수계대법회를 봉행했다. 행사에는 학생, 교직원, 동국대경주병원 관계자 등 1600여 명이 참 일반 신도 등 1,600여명이 참석했다.

동국대 이사장 자광 스님은 전계사로서 “계를 받는다는 것은 나를 빛나게 하고 새로운 운명으로 바꾸는 일이다. 부처님의 다섯 가지 계법은 남에게 배우는 교훈이 아니고 우리들 스스로 지켜야 하는 가르침 즉, 불자의 바른 행실”이라고 했다.

‘수계’란 불교에서 재가 신도나 출가 수행승의 구별 없이 부처님 가르침을 받는 자가 지켜야 할 계율에 대한 서약이다. 동국대 경주캠퍼스는 재학생 및 교직원 등 전 동국인을 대상으로 매년 수계 대법회를 봉행하고 있다.

[불교중심 불교닷컴,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