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 호르몬 세로토닌, 매스컴 타고 '식욕억제제'로 인기
다이어트 호르몬 세로토닌, 매스컴 타고 '식욕억제제'로 인기
  • 현승은 기자
  • 승인 2018.05.16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기트리닷컴)
사진제공=기트리닷컴

세로토닌의 식욕억제효과가 매스컴을 통해 알려지면서 안전한 '식욕억제제'라고 불리우며 다이어트 호르몬으로 인기를 끌고있다.

TV조선 "내몸사용 설명서"에서는 "다이어트의 핵심 세로토닌을 잡아라!"라는 주제로 세로토닌의 식욕억제제 효과가 공개된바 있다. 이날 TV조선 "내몸사용 설명서"에서는 세로토닌 부족현상이 지속되면 폭식하는 식습관이 반복된다고 설명하였다. 또, 달콤한 음식이 당기는 과정을 설명하며 세로토닌호르몬 성분의 식욕억제 원리를 설명했다. 이날 세로토닌을 활성화 하는 식욕억제제로 바나나, 빨간사과, 아몬드를 활용한 칵테일이 공개됐다.

이런 매스컴의 여파를 타고 세로토닌 보조제도 인기이다. 가장 친숙한 보조제로 기트리닷컴의 "브루미®"을 들 수 있다. "브루미®"은 이미 2012년부터 세로토닌을 대중에 알린 보조제이다.

조선기(35) 식품연구원은 "비만이 사회적인 문제가 된 해외 에서는 오래 전부터 식품성분을 사용한 식욕억제제나 다이어트 보조제들이 친숙하다"며 "이런 식품성분들을 "어떻게 우리나라의 문화에 맞게 조율하느냐가 앞으로의 연구과제다" 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1@newsrep.co.kr]

[뉴스렙=현승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