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성대 맛집, 신메뉴 출시로 젊은이들 이목 집중시킨 '고요남 경성대점'
경성대 맛집, 신메뉴 출시로 젊은이들 이목 집중시킨 '고요남 경성대점'
  • 현승은 기자
  • 승인 2018.06.07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고요남 경성대점
사진출처=고요남 경성대점

부산 경성대 앞은 늘 대학생과 젊은이들로 북적대는 곳이다. 늘 새로운 것을 찾아 헤매고 호기심이 많은 청년들의 니즈를 충족시키기란 쉽지 않은 일이기 때문에 늘 새로운 맛집이 생겨나고 또 사라진다.

하지만 이러한 와중에도 경성대 맛집으로 입지를 굳히며 사랑받는 곳이 있다. 바로 ‘고기를 요리하는 남자’의 약칭인 ‘고요남’ 경성대점이다. 고요남 경성대점은 재미있는 네이밍과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메뉴 구성, 식욕을 자극하는 비쥬얼 덕분에 SNS에서도 경성대맛집으로 유명한 곳이다. 최근에는 신메뉴를 출시하며 새로운 것을 원하는 젊은이들의 욕구를 충족시켜주고 있다.

고요남의 신메뉴인 ‘떠먹는 육회초밥’은 알록달록 예쁜 색깔과 함께 톡톡 튀는 날치알과 육회, 신선한 야채의 조합을 만나볼 수 있는 메뉴다. 떠먹는 방식이기 때문에 기존 초밥과는 색다른 경험을 제공한다.

우동과 스테이크, 의외의 조화가 신선함을 주는 ‘스테이크 우동’은 쫄깃한 우동 면발과 달달한 양념의 갈비 등심으로 구성됐다. 냉우동과 온우동 둘 중에 택일이 가능하다는 것도 장점이다.

구슬처럼 돌돌 말린 소고기와 쫄깃한 버섯, 시원한 국물과 신선한 야채까지 한꺼번에 맛볼 수 있는 ‘구슬갈비’도 인기를 끌고 있다. 또한 아보카도와 갈비, 밥을 함께 제공하는 ‘아갈밥’은 호기심을 유발하는 네이밍으로 젊은이들 사이에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부드럽고 고소한 아보카도와 비법양념으로 구워 불맛을 살린 갈비가 의외로 잘 어울린다.

또한 큼직한 소고기를 듬뿍 넣어 끓인 ‘쌀밥에 고깃국’과 고요남 극강의 메뉴라 할 수 있는 ‘55cm한우육회초밥’ 등도 꾸준한 인기다.

고요남 경성대점은 내부가 넓어 단체손님 방문도 가능하며, 전화 예약도 받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1@newsrep.co.kr]

[뉴스렙=현승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