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 박민영에 이마키스.."오늘은 여기까지"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 박민영에 이마키스.."오늘은 여기까지"
  • 김희원 기자
  • 승인 2018.07.12 2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 박민영의 달달함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매료시키고 있다.

12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백선우 최보림 극본, 백선우 연출)에서는 김비서(박민영)의 집을 찾은 이영준(박서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서준은 박민영의 집까지 찾아와 “김비서가 싫다고 해서 내가 왔다. 오늘 같이 자자”고 말해 놀라게 했다.

박서준은 박민영을 위해 자장가를 불러줬다. 빅서준은 편히 잠을 자게 해 주겠다며 팔을 내주고 함께 자자고 말해 박민영을 다시 한 번 놀라게 했다.

자장가를 들으며 박민영은 잠들었고, 박서준은 그런 박민영을 사랑스러운 눈길로 쳐다봤다.

박서준은 한참을 고민하다가 잠든 박민영의 이마에 키스를 했다. 박서준은 "오늘은 여기까지"라고 말하며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결국 박서준은 잠들지 못하고 뜬 눈으로 밤을 지새웠다. 잠에서 깬 박민영에게 박서준은 "어제는 넘어갔지만 오늘은 장담 못해"라고 말하며 설레는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1@newsrep.co.kr]

[뉴스렙=김희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