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현정, 온화한 미소…달라진 외모 '눈길'
노현정, 온화한 미소…달라진 외모 '눈길'
  • 김희원 기자
  • 승인 2018.08.17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사진=TV조선 방송화면)

노현정의 근황이 화제다.

16일 노현정이 집안 행사에 참석하는 모습이 다수의 언론에 포착됐다.

이날 그녀는 고 변중석 여사의 11주기에 참석하기 위해 현대가 집안 모임에 남편과 함께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노현정은 차분한 헤어스타일을 선보였다. 얼굴은 예전보다 전체적으로 살이 붙은 모습이었다.

또 여전히 팽팽한 피부와 미모가 시선을 사로잡았다.

노현정은 2003년 KBS 29기 공채로 입사한 아나운서. KBS 주말뉴스 앵커로 발탁돼 일찌감치 주목 받았다.

당시 그는 출연진의 멘트에 반응하지 않으려는 도도하고 단아한 모습으로 ‘얼음공주’라는 별명을 얻으며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그러던 중 노현정은 2006년 결혼 발표를 하며 돌연 방송계에서 은퇴했고, 결혼 상대가 현대그룹 재벌 3세 정대선으로 밝혀져 큰 화제를 모았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1@newsrep.co.kr]

[뉴스렙=김희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