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폭염, 1994년 보다 더 덥고 더 길었다!
2018년 폭염, 1994년 보다 더 덥고 더 길었다!
  • 정요한
  • 승인 2018.08.17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제공=기상청
자료제공=기상청

2018년의 폭염이 1994년과 비교해 북태평양고기압 세력이 더욱 강했고 현재(8월 16일)까지 1973년 이래 전국 평균 최고기온과 폭염일수 1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청은 17일, '2018년과 1994년 폭염 비교'를 발표했다.

발표된 자료에 따르면 폭염의 원인은 △티벳 고기압과 북태평양고기압의 발달 △열대 서태평양의 대류활동 강화 △대기상층 파동 현상 때문이었다.

■ 폭염원인

2018년과 1994년 모두 우리나라 주변 대기상층에는 티벳 고기압, 대기중·하층에는 북태평양고기압이 평년보다 강하게 발달해 덥고 습한 공기가 유입된 가운데, 맑은 날씨로 인한 강한 일사효과까지 더해져 무더운 날씨가 이어졌다.

특히, 2018년은 1994년과 비교해 티벳 고기압과 북태평양고기압의 세력이 더욱 강하고, 보다 폭넓게 발달한 특징을 보였다.

열대 태평양 해수면의 온도는 2018년에 봄철부터 최근(6월 1일~8월 16일)까지 엘니뇨·라니냐 감시구역의 해수면온도가 중립상태를 보인 반면, 1994년에는 봄철부터 엘니뇨가 이어졌다.

하지만, 두 해 모두 열대 서태평양에서 해수면온도가 평년보다 높게 유지되면서, 필리핀 해 부근에서 상승기류(대류활동)가 활발했고, 이 상승기류는 우리나라 남쪽 해상에서 하강기류(대류억제)로 바뀌면서, 북태평양고기압이 발달하는데 기여한 것으로 분석된다.

2018년과 1994년 모두 중위도 지역을 중심으로 온난한 성질의 고기압들이 동서방향으로 늘어서 있는 기압계가 특징적으로 나타났다.

북반구 중위도 지역을 중심으로 나타난 고기압들의 강도는 1994년보다 올해 더욱 강하게 나타나 유럽과 중동, 동아시아와 북미를 중심으로 폭염과 산불 등 기상재해가 빈번하게 발생했다.

이로 인해, 두 해 모두 중위도 지역에서의 제트기류가 평년보다 북쪽에 위치하여 중위도 대기상층의 동서흐름이 정체되면서 폭염이 지속된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2018년과 1994년의 폭염은 티벳 고기압과 북태평양고기압의 세력이 강했던 이례적인 사례로 2018년은 1994년보다 고기압 세력이 더욱 강했고, 장마 종료 후 강수현상이 매우 적었기 때문에 뜨거운 열기가 식지 못하고 지속적으로 누적되면서 폭염과 열대야가 더욱 강화되는 특징을 보였다.

그리고 1994년에는 8월 상순에 태풍(제11호 BRENDAN, 제14호 ELLIE)의 영향으로 두 차례의 많은 비가 내려 더위가 일시적으로 누그러졌으나, 2018년은 장마 종료 후, 두 개의 태풍(제10호 AMPIL, 제12호 JONGDARI)이 오히려 폭염을 강화시킨 역할을 했다.


■ 기온 극값 현황

올해 서울의 최고기온은 39.6℃를 기록해(2018년 8월 1일) 종전의 기록인 38.4℃(1994년 7월 24일)를 뛰어넘으면서, 기상관측을  시작한 1907년 10월 1일 이래 111년 만에 가장 높은 온도를 기록했다.

특히 홍천은 지난 8월 1일 41.0℃를 기록하며 대구에서 기록했던 전국 역대 1위인 40.0℃(1942년 8월 1일)를 경신해, 우리나라에서 가장 높은 기온을 기록했다.

밤사이 서울은 30.3℃(8월 2일), 강릉은 30.9℃(8월 8일)를 기록하면서 기상관측 이래 가장 높은 최저기온값을 경신했다.

전국의 평균 기온과 최고기온은 올 여름철(6월 1일~8월 16일) 각 25.5℃, 30.7℃로 평년(23.5℃, 28.3℃)에 비해 2.0℃, 2.4℃ 높아 1973년 통계작성 이후 가장 높았고, 일조시간도 611.3시간으로 평년(424.2시간)에 비해 187.1시간이 많아 가장 길었다.

■ 폭염일수와 열대야일수 현황

올 여름철(6월 1일~8월 16일) 전국 평균 폭염일수는 29.2일(평년 8.7일)로 1973년 통계 작성 이후 가장 많았고, 열대야일수는 15.7일(평년 4.4일)로 1994년(16.6일) 이후 두 번째로 많았다.

낮 동안 폭염은 주로 내륙지역에, 밤 동안 열대야는 주로 해안가를 중심으로 나타났으며, 이러한 특징은 1994년과 유사했다.

현재까지(8월 16일) 폭염일수는 의성이 43일로 가장 많은 일수를 나타냈고, 폭염 최장 지속일수는 금산이 37일로 가장 오래 지속되었다.

열대야일수는 청주가 34일로 가장 많은 일수를 나타냈고, 열대야 최장 지속일수는 여수가 29일로 가장 오래 지속됐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1@newsrep.co.kr]

[뉴스렙=정요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