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까지 196km' 서울광장 등 도심 곳곳에 '세계도시 이정표' 등장
'평양까지 196km' 서울광장 등 도심 곳곳에 '세계도시 이정표' 등장
  • 조용희
  • 승인 2018.08.23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서울시
사진제공=서울시

서울광장과 광화문 등 도심 곳곳에 평양, 시드니, 상파울로 등 세계 15개 주요도시로 가는 방향과 거리가 적힌 파란색 기둥의 '세계도시 이정표'가 등장했다.

서울시는 23일 "시민과 관광객이 많이 찾는 시내 주요지점 20곳에 '세계도시 이정표'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이정표가 설치되는 곳은 명동‧이태원 등 외국인 관광객이 주로 찾는 보행밀집지역 10개소와 도심 속 자연을 느낄 수 있는 서울시내 주요 공원 5개소, 한강공원 5개소 등이다.

서울광장, 광화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등 13개소는 21일 설치 완료됐으며, 나머지 7개소는 8월 말까지 설치된다.

사진제공=서울시
사진제공=서울시

이정표에는 평양과 서울시 자매‧우호도시 등 총 15개 세계 주요도시의 이름(한글‧영문)과 거리가 표시돼있다.

가장 눈에 띄는 도시이자 서울에서 가장 가까운 도시는 '평양'으로 4.27 남북정상회담과 아시안게임 남북 단일팀, 금강산 이산가족 상봉 등 최근 정치‧문화‧스포츠 등 각 분야 남북교류가 활발해지고 있는 가운데, 물리적 거리만큼 가까워진 마음의 거리가 반영됐다.

고홍석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세계도시 이정표'는 크기는 작지만 서울시와 해외 도시간 그리고 평양과의 교류를 더욱 발전시키고자하는 큰 꿈이 담겨있다"며, "새로운 보행 랜드마크로서 서울을 방문하는 세계인의 인식 속에 '걷는 도시, 서울'의 위상을 깊게  새길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1@newsrep.co.kr]

[뉴스렙=조용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