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손해보험, 아이러브 펫보험 출시
DB손해보험, 아이러브 펫보험 출시
  • 서현욱
  • 승인 2018.11.06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려견 통원치료 의료비부터 입원, 수술, 배상책임 및 장례지원비까지
연령이 높아도 재가입 걱정 없이 20세까지 보장
DB손해보험이 출시한 아이러브 펫보험
DB손해보험이 출시한 아이러브 펫보험

DB손해보험(대표이사 사장 김정남)이 반려견의 질병·상해로 인한 통원, 입원, 수술 비용을 실손 보상하고, 장례지원비와 배상책임까지 보장하는 ‘아이(I)러브(LOVE)펫보험’을 출시했다.

이번 아이러브펫보험의 가장 큰 특징은 기존 판매 중인 반려견보험 상품이 ‘보장범위가 작다’와 ‘보장기간이 짧다’는 불만에 대응한 상품이다. 기존 펫보험에서 소형견이 주로 겪는 질환인 슬관절에 대해 보장하지 않았다. 말티즈나 푸들에게 빈번한 슬관절 질환은 수술시 평균 100만 원 이상의 비용이 지불되는 만큼 반려견주에겐 꼭 필요했지만, 기존 펫보험은 손해율을 이유로 해당 질병을 보장하지 않았으고, 피부질환과 구강질환 등도 면책사항으로 보장받을 수 없었다.

하지만 이번에 출시한 DB손해보험의 ‘아이러브펫보험’은 보장하지 않는 면책질병이었던 질환들을 확장보장 특약으로 추가해 상품의 보장범위를 확대했다. 집에서 키우는 반려견이 슬관절과 피부질환에 취약한 견종이라면 아이러브펫보험 가입 시 기본의료비와 함께 ‘슬관절 확장보장’, ‘피부질환 확장보장’ 특약을 가입해 해당 질환에 대해 보장을 받을 수 있다.

아이러브펫보험은 짧은 보장기간에 대해서도 충분히 매력적이다. 기존 펫보험의 경우 1년마다 보험료가 변동 되었고 가입 후 반려견이 아프거나 또는 연령이 많아지면 재가입이 어렵다는 단점이 있었다. 하지만 아이러브펫보험은 3년간 동일한 보험료를 납입하는 3년 갱신형 상품으로 아프거나 나이가 들어도 반려견의 연령이 20세일 때까지 계약이 자동 갱신되어 소비자가 기대하는 충분한 보험기간을 제공한다.

DB손해보험 아이러브펫보험의 반려견 의료비는 상해 또는 질병에 대하여 피보험자가 부담하는 의료비를 실손 보상하며 보상비율은 본인이 부담한 금액의 70% 또는 50%로 선택 가능하다. 70% 보상비율 선택 기준 수술은 1회당 150만원(연간 2회한), 입·통원은 각각 15만원(연간 20일한) 한도로 보상한다.

또한 아이러브펫보험은 의료비 외에도 장례지원비와 배상책임 담보를 운영하고 있다. 장례지원비의 경우 반려견이 사망했을 때 장례지원비 30만원을 지급한다. 반려견 화장시 평균 20~30만원대의 비용이 든다. 반려견 배상책임 담보는 반려견에 의해 우연한 사고로 타인의 신체에 상해를 입히거나 타인소유의 반려동물에 대해 손해를 입힌 경우 자기부담금 3만원을 차감하여 사고당 500만원 한도로 보상을 제공한다.

DB손해보험은 “아이러브펫보험은 반려견과 견주 모두가 만족할 수 있도록 디자인된 상품인 만큼 책임 있고 성숙한 반려견문화를 만드는 데 도움이 되는 보험상품이 될 것”이라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