삐뚤어진 사랑 vs 그루밍성범죄? 갈림길 유발한 논산 여교사 사건의 치정극
삐뚤어진 사랑 vs 그루밍성범죄? 갈림길 유발한 논산 여교사 사건의 치정극
  • 이주하 기자
  • 승인 2018.11.13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스타트뉴스 캡처)
(사진=스타트뉴스 캡처)

논산 여교사가 제자 두 명과 성관계를 맺으며 부적절한 치정극을 유발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논산 여교사를 비롯해 사건의 중심에 선 인물은 논산 여교사가 근무하던 고등학교의 제자 A군과 B군이다. 특히 논산 여교사는 A군과는 심리적인 영역까지 관계를 확장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논산 여교사 사건은 그루밍 성범죄가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떤 계기로, 어떤 과정을 통해 진전됐는지는 아직 밝혀진 사실이 없기 때문에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는 이방이다.

그루밍 성범죄는 가해자가 피해자에게 호감을 얻거나 돈독한 관계를 만들어 심리적으로 지배한 뒤 성폭력을 가하는 것을 뜻한다. 보통 어린이나 청소년 등 미성년자를 정신적으로 길들인 뒤 범죄 행위를 가한다.

가해자들은 피해자에게 계획적으로 접근해 공통의 관심사를 나누거나 원하는 것을 들어주면서 신뢰를 쌓은 뒤, 서로 비밀을 만들며 피해자가 자신에게 의존하도록 한다. 그래서 피해자들은 본인들이 일종의 ‘계획’에 말려들었다는 사실을 인식하지 못 하는 경우가 대다수다.

실제로 최근 경남의 한 초등학교에서는 한 교사가 자신이 근무하는 초등학교 제자를 꼬드겨 불러내는 일이 있었다. 해당 교사는 초등생에 신체접촉을 하고 자신의 반나체 사진을 보내는 등 행동을 해 파장을 일으켰다.

그러나 논산 여교사와 B군의 관계는 또 다른 양상으로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논산 여교사와 A군의 비밀을 알게 된 B군이 오히려 논산 여교사를 협박해 관계를 강요했다고 전해졌기 때문이다. 이에 논산 여교사 사건은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