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중학생 추락사' 사건 재현 제동…警 "피의자 위험할 수 있어"
'인천 중학생 추락사' 사건 재현 제동…警 "피의자 위험할 수 있어"
  • 이주하 기자
  • 승인 2018.11.19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인천 중학생 추락사 사건에 대한 현장검증이 생략된다.

인천 연수경찰서 측은 19일 "인천 중학생 추락사 피의자들이 미성년자고, 범행 장소가 옥상으로 위험해 현장검증은 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만 경찰은 피의자들의 진술과 별도의 수사 기법으로 범행사실을 확인할 예정이라는 전언이다.

경찰은 앞서 인천 연수구 청학동의 한 아파트 옥상에서 피해자 중학생 C군(14)을 폭행하다가 옥상 아래로 추락해 숨지게 한 혐의로 A군(14) 등 3명과 B양(15)을 구속 수사 중이다.

관련해 A군 등은 검거 당시 "C군이 자살하고 싶다고 (옥상 아래로) 뛰어내리려해 만류했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경찰이 CCTV 등을 토대로 확인에 나서자 집단폭행 사실을 시인한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은 다문화가정 자녀였던 인천 중학생 C군이 추락사 전 가해 중학생들로부터 따돌림과 폭행을 당해왔다는 주위 진술을 확인, 사실확인을 위해 A군 등의 휴대전화 등을 분석 중이다.

한편 인천 중학생 추락사 가해 학생 중 한 명이 피해자 C군의 패딩 점퍼를 입고 법원에 출석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경찰 측은 해당 점퍼를 압수해 유족에게 돌려주기로 결정한 상태. 이날 오전 변호인 입회 하에 A군 등에 절도죄를 적용할 지도 검토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