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유의 대법원장 사법 처리 초읽기?...검찰 전직 대법관 구속영장에 양승태 공범 적시
초유의 대법원장 사법 처리 초읽기?...검찰 전직 대법관 구속영장에 양승태 공범 적시
  • 조현성
  • 승인 2018.12.04 10:2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조선 갈무리
tv조선 갈무리

 

박근혜 정부 양승태 사법부에서 법원행정처장을 지낸 박병대 고영한 전직 대법관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전직 대법관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된 것은 헌정 사상 초유의 일이다.

법원은 5일 검찰이 청구한 박병배 고영한 두 전직 대법관의 구속영장을 심사한다.

앞서 검찰은 "두 전직 대법관이 혐의를 부인하고 있고, 먼저 구속기소된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의 상급자로서 책임도 더 무겁다"며 구속영장 청구 이유를 밝혔다.

검찰은 두 전직 대법관 구속영장 청구서에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을 공범으로 지목했다. 여기에는 강제 징용 소송 관련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법무법인 김앤장 변호사와 세차례 접촉한 정황이 적시됐다. 김앤장은 일본 전범기업의 변호를 맡고 있었다.

대법원장은 대법관 전원이 사건을 심리하는 전원합의체 재판장이다. 법원조직법대로면 심리 내용을 외부에 유출해서는 안된다. 양 전 대법원장이 김앤장 변호사를 만나 재판 중인 사건 내용을 이야기했다면 공무상 취득한 비밀을 누설한 혐의를 적용받게 된다.

박병배 고영한 두 전직 대법관에 이어 검찰 수사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을 정조준하고 있다.

[기사제보 cetana@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서재황 2018-12-06 14:02:33
[국민감사] '양승태 사법농단 6년간' 판결은 모두 '무효'

'양승태 사법농단 6년' 양승태,임종헌 은

'인사권' 을 내세워, '판사' 들을 억압하였고, 판결을 뒤집었다.

'양승태 사법농단 6년간' 판결은 모두 '무효' 다.


이런 공포분위기 속에서 무슨 '판결' 이 되었겠는가?

정신질환자 로 몰리지 않으려면, 양승태,임종헌 입맛에 맞는 '맞춤판결' 을 할 수 밖에.

양승태,임종헌 은 이 세상 어느 '독재자' 도 하지 못하는 압력으로,

판사들을 굴복시키고, 판결을 농단하였다.

한마디로, '6년간의 재판' 을 말아먹은 것이다.

'법과 양심' 에 의해 재판해야할 판사가, '양승태 심중' 에 의해 재판했다면, 이것은 헌법위반이다.


'양승태 사법농단 6년' 판결은 모두 취소하고,

정상적인 상황에서, 다시 해야한다.

5천만 국민의 정당한 권리를 생각해야 한다.


'판결에 대한 불만' 을 얘기할 것이 아니라, '판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