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반출 조선왕조실록 한국 도착
日반출 조선왕조실록 한국 도착
  • 불교닷컴
  • 승인 2006.07.07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월정사서 고불식후 고궁박물관서 일반전시



조선왕조실록 오대산 사고본  47책이 7일 오후 아시아나항공 OZ107편과 OZ101편으로 2차례에 걸쳐 인천공항을  통해 고국의 품으로 돌아왔다.

일본 도쿄대가 소장하고 있던 조선왕조실록은 이날 컨테이너박스 내 제습  장치된 나무상자에 담겨 들어왔다. 첫번째 것은 가로 97㎝, 세로 60㎝, 높이 66㎝의 나무상자(무게 68㎏)에,  두번째 들어온 것은 가로 97㎝, 세로 60㎝, 높이 90㎝의 나무상자(무게 79.5㎏)에  각각 실려 있었다.

조선왕조실록을 2차례에 걸쳐 이전한 이유는 혹시 모를 불의의 사고가  발생할 경우 한꺼번에 유실될 가능성에 대비한 조치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별화물로 분류돼 고국으로 돌아온 조선왕조실록은 일본이 이전  비용을  모두 부담했으며 화물청사에서 통관절차를 마친 뒤 서울대 규장각으로 옮겨졌다.

서울대 환수위원장인 이태수 대학원장은 이날 "조선왕조실록은 원래 12일께  이전될 예정이었으나 일본 측 통관절차가 앞당겨지면서 오늘 옮겨진 것으로 보인다"며 "그러나 환수 예정일 전까지는 소유권이 도쿄대에 있으므로 서울대는 아무런 조치 없이 보관만 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서울대는 도쿄대 측 위원들이 배석한 가운데 13일 개봉 절차를 거쳐 14일 오전 11시께 서울대 규장각에서 환수 기념식을 열어 조선왕조실록을 대외에 공개할 예정이다. 22일 오대산 월정사에서 고불식을 봉행하고 이후 고궁박물관에서 일반에 전시할 계획이다.

한편 '반환'되는 조선왕조실록 오대산 사고본(47책)의 소유권은 국가가 갖는 것으로 결정났다.

문화재청(청장 유홍준)은 지난달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세종클럽에서 조선왕조실록 환수위원회와 서울대 조선왕조실록환수추진위원회, 국회의원 김원웅ㆍ강혜숙 의원 등이 참석한 실록 환수 관련 관계자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 자리에는 유홍준 청장과 환수위의 월정사 정념 스님과 김형남 고문변호사, 서울대의 이태수 대학원장과 이상찬 국사학과 교수, 이근관 법대 교수 등이 참석했다.

이혜조 일부연합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