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백의종군 하겠다", 여권 행보에 "안희정도 불러라" 격앙
이재명 "백의종군 하겠다", 여권 행보에 "안희정도 불러라" 격앙
  • 박주희 기자
  • 승인 2018.12.12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백의 종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사진=이재명 페이스북)
이재명 경기지사가 '백의 종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사진=이재명 페이스북)

 

가족에 대한 위력 행사 등 각종 혐의로 기소된 이재명 경기지사가 "백의종군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12일 더불어민주당은 이재명 지사의 이 같은 발언 후 그를 받아들이는 모양새다.

‘백의 종군’은 모든 것을 내려둔 채 가장 낮은 자리에서 직분만큼은 다 해내겠다는 의미를 품고 있다. 

하지만 일부 여론은 기소가 된 사안을 차치하고라도 많은 구설수를 일으킨 만큼 당에서의 조치가 있어야 한다며 이미 재판에 돌입, 1심까지 마친 안희정 전 충남지사도 부르라며 비판을 가하고 있다. 

이와 반대로 이재명 지사의 백의종군 하겠다는 뜻을 존중하며 당의 판단에도 지지를 보내는 국민들도 적지 않다. 

이같은 반응처럼 더불어민주당은 때아닌 가시밭길을 걷고 있는 중이다. 청와대가 일찌감치 혜경궁 김씨 사건을 언급하면서 당에게 공을 넘겼고,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에서 여당은 최대한 말을 아꼈다. 경찰 언급에 따라 다소 강경한 발언이 나오는가 하면 당을 떠나야 한다는 일침을 내놓는 의원도 있었다.

이 가운데 여당 지지자들 사이에서 뜨거운 설전이 벌어져 왔던 터. 그러나 결국 여당은 백의종군하겠다는 이재명 지사의 뜻을 받아들였고, 법적으로 최종 결론이 나기 전에는 유보 하겠다는 입장으로 정리한 셈이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