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서점이 꼽은 올해의 독립출판 키워드 ‘우울’
독립서점이 꼽은 올해의 독립출판 키워드 ‘우울’
  • 조현성 기자
  • 승인 2018.12.18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을 휩쓴 독립출판 키워드는 ‘우울’로 나타났다.


책방 포털 서비스 책방라이브는 독립서점 설문조사 결과를 17일 발표했다. 이번 설문은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14일까지 독립출판물을 취급하는 독립서점을 대상으로 이메일, 전화, 방문을 통해 진행됐다.

올해 독립출판 키워드(복수 응답)가 우울이라는 응답은 19명으로 전체 33%를 차지했다. 그 뒤는 △페미니즘(14%) △고양이(12%) △여행(9%) △퇴사(9%) △나(5%) △일상(3%) 순이었다. 기타 응답(15%)으로는 마흔, 소확행, 사랑, 이별, 다양성 등 의견이 나왔다.

한 서점은 우울을 다룬 책이 많이 출간되고 수요도 많았던 한 해라고 했다.

독립서점 운영의 어려운 점(복수 응답)으로는 책 판매, 마진율, 임대료, 수익 등 경제적 문제를 꼽은 응답이 64%에 달했다.

구체적으로는 △책 판매(21%) △마진율(19%) △임대료(18%) △도서 관리(8%) △프로그램 운영(8%) △인력(8%) △수익(6%) △홍보(6%) 순이었다. 기타 응답(6%)으로 독립출판에 관한 관심, 독립출판의 하향 평준화, 단행본 입고 등 의견이 있었다.

한 서점은 책은 마진율이 낮은 데다 판매가 많지 않기 때문에 인력을 쓰기 어렵다며 책 판매가 아닌 프로그램에서 수익을 내야 하는데 프로그램 홍보와 인원 모집이 쉽지 않아 악순환이 계속된다고 밝혔다.

책방라이브는 출판유통기업 (주)랭스토어(대표 최정심)가 건강한 출판 유통 생태계를 육성하고 출판사, 서점, 독자를 직접 연결하기 위해 운영하는 쌍방향 포털 서비스이다. 책방 지도, 기획 콘텐츠, 책방 정보, 소규모 출판 도서와 독립출판물 정보, 인터뷰, 이벤트 정보 등을 제공한다.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