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진진 노래주점行, '성추문'으로 번지나…"업소 이용한 건 맞다"
왕진진 노래주점行, '성추문'으로 번지나…"업소 이용한 건 맞다"
  • 박주희 기자
  • 승인 2019.01.04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채널 A 방송 캡처)
(사진=채널 A 방송 캡처)

팝 아티스트 낸시랭의 전 남편인 왕진진(본명 전준주)이 성 추문에 휩싸였다.

4일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왕진진은 전날(3일) 서울 서초구의 한 유흥업소에서 고성과 다툼을 벌여 경찰에 입건됐다. 왕진진은 이날 9시쯤 해당 업소를 찾아 새벽 2시경 이용 시간 연장을 요구하면서 직원과 마찰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직원과의 말다툼이 커지면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연행됐다는 전언이다.

특히 왕진진은 연행 후 "해당 업소가 성매매를 하는 퇴폐업소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퇴폐업소 이용을 자수할 테니 직원을 현행범으로 체포하라"고 경찰에게 요구하기도 했다. 왕진진이 방문한 업소가 실제 퇴폐업소인지는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한편 왕진진은 2017년 12월 낸시랭과 결혼했으나 지난해 10월부터 이혼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