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랑 별 보러 가지 않을래?"…별똥별, 금·토 겨울밤 수놓는 빛의 향연
"나랑 별 보러 가지 않을래?"…별똥별, 금·토 겨울밤 수놓는 빛의 향연
  • 박주희 기자
  • 승인 2019.01.04 17:4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영범 박사가 촬영한 사분의자리 유성우 (사진=한국천문연구원)
전영범 박사가 촬영한 사분의자리 유성우 (사진=한국천문연구원)

새해 첫 주말과 맞물려 별똥별이 한반도 밤하늘을 수놓는다.

4일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이날 밤부터 5일 새벽까지 한반도 상공에서 별똥별이 관측될 예정이다. 인공 조명이 적은 도시 외곽에서는 시간당 20~30개 가량의 별똥별을 관측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이번에 관측되는 별똥별은 3대 유성우 중 하나인 사분의자리 유성우로 알려져 있다. 8월 관측되는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와 12월 쌍둥이자리 유성우와 더불어 유명한 별똥별 현상이다.

한편 별똥별 현상에 이어 오는 6일 오전 8시 36분(서울 기준) 부분일식도 펼쳐진다. 이번 일식을 통해 태양의 4분의 1 가량이 가려질 거란 분석이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장수연 2019-01-04 19:20:23
여자들의 은밀한 파티
www.정마담.com
(정마담닷컴)
http://xn--jk1bm3k1o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