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메시 아냐" 대한한국 키르기스스탄 경기에 기성용 후배 걱정
"황희찬 메시 아냐" 대한한국 키르기스스탄 경기에 기성용 후배 걱정
  • 박주희 기자
  • 승인 2019.01.12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3 FOX SPORTS))
(사진=JTBC3 FOX SPORTS))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키르기스스탄을 상대로 가까스로 승리를 거뒀다.

대한한국 대 키르기스스탄 축구대표팀의 2019 UAE 아시안컵 C조 2차전 경기가 12일 열렸다.

이날 전반에서 김민재가 골문을 흔들었다. 결국 이 한골이 결승골로 이어지며 1대 0이라는 성적으로 가까스로 키르기스스탄을 꺾었다.

기성용은 해당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다. 경기가 끝난 후 취재진 앞에선 그는 심판의 판정에 아쉬움이 컸다며 타 아시아국가의 밀집수비에 대한 어려움을 설명했다. 

특히 그는 황희찬에 대해서도 걱정했다. 그는 “황희찬이 아쉬워하는 것 같다”며 “메시가 아닌 이상 골을 못 넣는 날도 있다”고 그를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기성용의 말에 따르면 황희찬은 이번 경기 이후 스스로에게 많은 실망감에 휩싸였다고.

신태용 해설위원은 이번 황희찬 선수의 경기력에 대해 “무언가 홀렸다. 저런 각도에서 실수하는 선수가 아니다. 마지막 마무리가 아쉽다. 더 집중해야 한다”고 평했다. 해당 경기에서 황희찬은 다소 흔들리는 볼 컨트롤로 골망을 울릴 여러 기회를 놓쳐 아쉬움을 자아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