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유족사랑신탁’ 출시
한화생명, ‘유족사랑신탁’ 출시
  • 서현욱
  • 승인 2019.01.16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례비용, 병원비 등 사후 정리자금 준비
한화생명은 보험업계 최초로 고객 사망 시 유가족들이 분쟁이나 부담 없이 장례비, 병원비, 채무상환 등을 신속하게 처리할 수 있는 유족사랑신탁을 출시했다.
한화생명은 보험업계 최초로 고객 사망 시 유가족들이 분쟁이나 부담 없이 장례비, 병원비, 채무상환 등을 신속하게 처리할 수 있는 유족사랑신탁을 출시했다.

한화생명이 보험업계 최초로 고객 사망 시 유가족들이 분쟁이나 부담 없이 장례비, 병원비, 채무상환 등을 신속하게 처리할 수 있는 ‘유족사랑신탁’을 출시했다.

행정안전부의 ‘2018년 인구통계’에 따르면 1인 가구수는 808만5526명으로 10년만에 34% 이상 늘어났다. 또한 상속 재산분할 문제로 법원에 접수된 소송건수는 2008년 279건에서 2016년 1223건으로 증가했다. 1인가구의 증가로 업계는 웰다잉(well-dying) 금융상품에 관한 관심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한화생명 유족사랑신탁은 고객이 가족뿐만 아니라 제3자(개인이나 법인)를 수익자로 지정할 수 있다. 고객의 사후에 상속인의 별도 동의 없이 지정된 수익자에게 즉시 지급이 가능한 신탁 상품이다.

한화생명 유족사랑신탁은 만19세부터 가입이 가능하다. 가입금액은 일시납 1000만원~5000만원이다. 정기예금, 채권 등 안정성이 높은 상품 위주로 고객이 자유롭게 운용 지시 할 수 있다. 중도해지 수수료는 없다.

한화생명 김동환 신탁파트장은 “고객의 사후에 발생 할 수 있는 장례비, 병원비, 세금 등의 문제를 적은 돈으로 준비 할 수 있는 웰다잉 시대의 신탁 상품”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