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 법무법인 율촌과 ‘임의후견 및 신탁제도 업무협약
KEB, 법무법인 율촌과 ‘임의후견 및 신탁제도 업무협약
  • 서현욱
  • 승인 2019.01.17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EB하나은행, 법무법인 율촌과 업무협약 체결
KEB하나은행, 법무법인 율촌과 업무협약 체결

KEB하나은행(은행장 함영주)은 16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파르나스타워에서 법무법인 율촌(조세그룹 대표변호사 김동수)과 임의후견 및 신탁제도의 연구, 활용, 발전과 대중화를 위한 ‘임의후견 및 신탁제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임의후견 및 신탁제도의 이용을 통한 피후견인 재산의 안정적인 관리를 목적으로 마련됐고 하나은행은 설명했다.

향후 정기세미나와 연구 활동 등으로 임의후견 및 신탁제도의 저변을 확대하고, 금융기관과 전문후견인의 조력 제공으로 피후견인의 재산이 적정하게 관리될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한다는 것.

이를 위해 후견업무의 두 축인 ‘재산관리’와 ‘신상보호’ 노하우를 상호 공유한다. KEB하나은행은 피후견인의 재산을 안전하게 관리∙보호하는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법무법인 율촌은 피후견인의 개인 특성에 맞춘 법률자문 및 신상보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KEB하나은행과 법무법인 율촌은 지난 10월 23일 서울 용산에서 개최된 제5회 세계성년후견대회(World Congress on Adult Guardianship)에 주요 후원사 및 세션 발제자로 함께 참여하는 등 후견과 신탁제도 발전에 많은 관심을 기울여왔다.

김재영 KEB하나은행 신탁사업단 전무는 “신탁은 자산가들을 위한 상속설계 기능뿐만 아니라 보호가 필요한 사회 계층의 재산보호 수단으로도 활용도가 높은 금융서비스다”며 “앞으로도 ‘행복한 금융’ 실천을 위한 후견과 신탁의 콜라보를 통해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토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KEB하나은행은 ‘성년후견 지원신탁’을 통해 신탁 상품의 이용 편의성과 금융의 공익적 성격을 인정받아 지난해 금융소비자연맹으로부터 ‘금융상품·서비스 소비자 품질 인증’을 획득했다. 상속설계상품인 ‘하나 Living Trust’를 필두로 치매안심신탁, 미성년후견, 장애인 등을 위한 다양한 신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