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고종 원로스님들 "국민에 참회" "중앙종회 뭐하나"
태고종 원로스님들 "국민에 참회" "중앙종회 뭐하나"
  • 조현성 기자
  • 승인 2019.01.24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백운 총무원원장이 부끄럽다. 총무원장 직위 인정 않는다"

한국불교태고종 원로의원, 교구종무원장, 중앙종회의원, 전법사 등이 참여하는 종단 수습대책회의가 발족했다. 여러 사건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편백운 총무원장 퇴진을 촉구하는 모임이다.

(가칭)한국불교태고종 종단 수습대책회의는 24일 서울 AW컨벤션센터에서 '종단수습대책회의 및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행사에는 원로의장 덕화 스님을 비롯해 부의장 원묵 스님, 금용 스님 등 원로의원과, 대전교구종무원장 법안 스님, 충남세종종무원장 청공 스님, 대구경북종무원장 도법 스님, 전북교구종무원장 진성 스님 등 교구종무원장, 지담 법륜 스님 등 중앙종회의원, 진화 전법사 회장 등 전법사를 포함한 50여 명이 참석했다.

원로의장 "참회한다. 국민과 불자들이 도와 달라"

원로의장 덕화 스님은 성명서를 통해서 "편백운 원장의 무지하고 파렴치한 행위를 같은 방법으로 대할 수도, 물리력을 동원할 수도 없다. 부득이 국민과 불자들에게 같이 나서주기를 호소한다"고 했다.

스님은 "국민에 참회한다. 태고종도들이 국민과 불자들에게 약속한다. 부처님 가르침대로 정법으로 행하겠다. 국민과 불자들이 도와주고 응원해 달라"고 했다. (성명서 전문: "청와대 검찰, 종교문제 피하지 말라")


태고종 집행부 제왕적 권력구조 개편 움직임 감지

전북교구종무원장 진성 스님은 "편백운 총무원장이 종단 삼권분립을 허물고 제왕적 권력구조로 개편하려한다는 움직임이 있다. 더이상 좌시할 수 없어서 종단수습대책회의를 구성케 됐다"고 했다.
 
참석자들은 결의문을 통해 ▷편백운 총무원장의 직위 불인정 ▷청와대 정치권 검찰 경찰에 태고종 문제 원칙 대응 ▷불교계 언론 시민사회의 태고종 적폐청산 동참 촉구를 했다.

내연녀 외 공금횡령, 사문서 위조 등 의혹 첩첩 

편백운 총무원장은 24년 내연녀 문제 외에도 종회 특별감사에서 공금 횡령, 사문서 위조 의혹 등이 불거졌다. 편 원장은 현재 검찰에 고발된 상태이다.

종회 특별징계심사위원회(위원장 지담 스님)는 지난 총무원장 선거 당시 중앙선관위원회(위원장 월봉 스님)가 편백운 원장의 자격심사를 하면서 범죄사실경력조회를 않은 점을 발견했다.

최근 조사를 마친 특별징계심사위원회는 호법원에 편백운 총무원장 징계사유 사실확인 요청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개정된 종법에 따라 사실확인 요청이 끝나면 중앙종회는 편백운 총무원장을 징계할 수 있다.


원로부의장 "종회 역할 못하면 해산 논의하겠다"

원로회의 부의장 원묵 스님은 "편백운 총무원장을 저대로 둬선 안된다. 중앙종회가 탄핵결의안만 통과시키면 된다. 가장 쉬운 방법이다. 왜 안되는지 의심스럽고 답답하다"고 했다.

스님은 "부처님법과 종단, 종도를 위해 종회의원들이 할 일을 하지 않는다면 원로회의가 나서겠다. 중앙종회가 의무를 계속 방기하면 원로회의에서 종회 해산을 논의하겠다"고 했다.

이어서 "종회를 해산하면 두 달 동안 원로회의가 종회의결권을 갖는다. 원로회의가 종회를 해산하고 편백운 총무원장을 직접 불신임할 수도 있다"고 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